`119 응급처치 현장에 정보기술(IT) 접목`…복지부,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9구급대원이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스마트폰으로 의사 원격 지원을 받는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이 이달부터 연말까지 실시된다.

보건복지부는 종래 유무선 음성통화로 이뤄진 의료지도를 개선한다며 5일 이같이 밝혔다.

스마트 의료지도 사업 개념도
<스마트 의료지도 사업 개념도>

스마트 의료지도는 구급대원이 카메라·헤드폰·스마트폰 등을 통해 현장 상황을 응급의료기관 의사에게 실시간으로 전송하면 담당 의사가 현장부터 이송까지 지속적으로 지켜보며 전문 의료지도를 하는 것이다. 7개 권역 9개 응급의료센터에서 140여명 의사와 19개 소방관서에서 780여명 구급대원이 참여한다.

복지부는 심정지 환자 등에 대한 적극적이고 전문적인 초기 대처를 위해 ‘스마트 의료지도’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응급의료체계를 지속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