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22년연속 美최고갑부...제프 베조스 4위<포브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가 22년 연속 미국 최고 부자 자리를 지켰다.

2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명단에 따르면 게이츠는 순자산 760억달러(약 90조7400억원)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순자산 620억달러를 기록한 버크셔 해서웨이 워런 버핏 회장이었고, 오라클 공동 창업자 래리 엘리슨이 475억달러로 3위에 올랐다.

올해 상위 10위권에는 IT기업 창업자 세 명이 새로 진입했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조스는 주가상승에 힘입어 470억달러를 기록, 지난해 15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또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403억 달러)가 11위에서 7위로, 구글 창업자 겸 CEO인 래리 페이지(333억달러)가 13위에서 10위로 각각 올랐다.

게이츠 22년연속 美최고갑부...제프 베조스 4위<포브스>

김창욱 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