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위험 관리할 국제 거버넌스 필요"...남경필 경기도지사 빅포럼서 제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빅데이터를 유용하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개인정보침해 우려와 공포를 없애야 합니다. 빅데이터 거버넌스에 의한 투명한 감시체계를 만들어야 합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국제적 빅데이터 거버넌스 기구 창설을 제안했다. 남 지사는 13일 판교테크노밸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막한 ‘2015 빅포럼(B.I.G.Forum:Bigdata Initiative of Gyeonggi)’ 기조연설에서 “경기도는 IT산업 강점을 활용해 빅데이터를 도정에 접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원자력을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거버넌스로 관리하듯 개인정보를 침해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관리할 거버넌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15 빅포럼(B.I.G. Forum)`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15 빅포럼(B.I.G. Forum)`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예를 들어 구글은 세계인 삶을 바꾼 빅데이터 시대 상징적 기업이지만 데이터를 독점하는 빅브라더가 될 수 있으니 감독할 거버넌스 시스템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남 지사는 정부기관과 정치인 등 정보권력을 견제, 부당한 목적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도 전 세계가 공감하는 거버넌스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공공데이터와 통신정보, 신용거래정보 등 민간 빅데이터를 비 식별화해 현행 법·제도와 규정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만들어 내년 2월부터 서비스할 것”이라며 경기도에서 추진할 빅데이터 사업 계획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플랫폼만 개방하고 데이터는 독점하는 구글과 달리 경기도는 데이터까지 공유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보유 중인 공공데이터와 민간 빅데이터 1008종을 단계적으로 무료 개방할 예정이다.

개인정보보호법 등 규제로 인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빅데이터 랩(Lab)을 설치해 개인정보를 포함한 빅데이터를 공공서비스에 어디까지 활용할 수 있는지와 이때 발생하는 문제 및 해소 방안을 연구하고 시험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한 정부 지원도 요청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기도가 오픈 플랫폼과 랩을 활용한 결과물을 분석해 컨트롤타워와 거버넌스가 가야할 방향 및 제도 개선 사항 등을 발굴하겠다”며 “1년 후 다시 모여 그 결과물을 가지고 새로운 글로벌 기준을 만들자”고 말했다.

또 다른 기조연설자인 토마스 데이븐 포트 교수는 ‘빅데이터 분석과 자동화가 고용에 미치는 위협’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빅데이터 발달로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며 “정부와 교육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데이터 분석 역사를 △조직 내부에 있는 스몰데이터를 분석해 내부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분석 1.0 △내부의사결정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을 위한 제품과 서비스를 빅데이터로 만들어 내는 분석 2.0 △분석1.0과 2.0을 융합해 시각화된 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여주는 분석 3.0으로 분류하고 네트워킹 발달로 기계가 의사결정을 자동으로 하는 분석 4.0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빅데이터가 미래에 미치는 영향과 문제를 공론화해 사람들이 대비하도록 해야 한다”며 “기계가 할 수 없는 일자리를 찾아 고용보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서울대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15일까지 이어진다. 사주상담과 성격진단 등 부대행사와 빅데이터 관련 기업 채용설명회, 빅데이터 분야 인기 강사 세 명이 진행하는 빅데이터 안내 등이 이어진다.

김순기기자 soonk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