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스타트업 `투뎁`,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로 변환한 핀테크 기술이 개발, 상용화됐다. 연간 약 2700억원 종이 영수증 발행 비용 절감과 개인정보 유출 문제도 해결될 전망이다.

투뎁(대표 손용석)은 상황인지컴퓨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 기반 영수증 발급 애플리케이션 ‘투빌’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투빌 서비스 이미지컷
사진 제공 - 투뎁
<투빌 서비스 이미지컷 사진 제공 - 투뎁>

고객이 스마트폰에 앱만 깔면 가게 안의 포스가 고객 스마트폰을 자동으로 인지해 고객 스마트폰으로 영수증을 전송한다. 별도로 NFC 기계에 폰을 접촉하거나 별도 기계 없이 앱 기반으로 작동한다. 특허 등록까지 완료했다.

고객이 제품을 교환하거나 환불할 때도 종이 영수증을 따로 보관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모바일화된 영수증은 그럴 필요가 없다.

손용석 대표는 “핀테크 열풍이 불고 난 뒤 배달 앱 기반 주문 서비스와 결제 서비스는 시장에 많이 등장했지만 가장 마지막 단계인 결제 완료(영수증) 단계에 집중한 서비스는 거의 없었다”며 “틈새시장을 파고들어 고객의 금융 서비스를 첫 단계부터 끝까지 편리하게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하루 소비되는 종이 영수증만 약 4000만장이다. 종이, 기계, 운반비용 등 제반 비용을 합치면 종이 영수증으로 한해 사용되는 비용은 연간 3000억원에 육박한다.

특히 종이 영수증에 드러난 카드정보를 비롯한 개인정보 유출도 문제되는 사안 중 하나다. 다수 고객이 종이 영수증을 버려달라고 점원에게 요청할 정도로 보안이 취약하다.

투뎁 손용석 대표는 포스(POS) 소프트웨어 15년 전문가로 종이 영수증의 이런 단점을 파고 들었다. 이미 포스 제조업체와 밴 대리점 등과 공급계약도 완료했다.

영수증 모바일 서비스를 시작으로 간편 결제 ‘투빌 페이’로 확대하고 시중은행과 소상공인을 위한 간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손 대표는 “모바일 영수증은 번호 대기표, ATM 영수증, 증권사 객장 각종 인쇄물, 입금 확인증, 관리비, 고지서 등 다양한 방면으로 응용될 수 있다”며 “종이를 수반했던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고 스마트폰 기반으로 편리한 금융 결제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