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스테이션家 막내 PS4, 형님 PS2 아성 뛰어 넘을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 콘솔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4가 플레이스테이션2 아성을 넘어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앤드류 하우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즈 인터뷰에서 “PS4가 PS2 첫 3년에서 5년간 판매 속도를 경신할 수 있을 것”이라며 “PS2 성공을 벤치마킹해 가능하다면 뛰어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PS4는 지난달 2013년 11월 출시 후 2년만에 글로벌 판매량 3020만대를 넘어섰다. 플레이스테이션 역사상 가장 빠른 기록이다. 2000년 3월 출시된 PS2는 2012년 기준으로 총 1억5500만대가 판매됐다.

플레이스테이션4
<플레이스테이션4>

PS4 판매 증가는 중동과 중국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지난 3월 14년만에 게임기 판매금지가 해제됐다. 유럽에서는 독일 소비자가 빠르게 PC게임에서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넘어오면서 처음으로 가장 큰 시장이 됐다.

또 게임 개발사와 독점 파트너십을 맺고 엑스박스원와 닌텐도 위 U 등 경쟁 게임기보다 앞설 수 있었다. 세계 최대 게임 배급사인 액티비전블리자드는 PS4 전용게임 ‘콜 오브 듀티:블랙옵스 3’를 지난달 출시하기도 했다.

플레이스테이션2
<플레이스테이션2>

전문가들은 PS4가 무난하게 PS2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최근 추세를 이어간다면 출시 5년째인 2018년 1억대 판매고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PS2는 5년 10개월만인 2005년말 1억대를 넘어선 바 있다.

PS4가 PS2를 넘어서려면 가상현실(VR) 게임 등 새 기술을 적용한 게임이 모멘텀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소니는 일렉트릭아츠(EA) 등 대형 게임사가 VR게임을 내놓고 PS4 판매 확대에 촉매제가 돼주기를 기대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