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비행시간 더 걸리고 요금 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폴 윌리엄 박사 트위터
<출처:폴 윌리엄 박사 트위터>

기후 변화가 비행시간과 연료비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 변화로 제트기류 속도가 빨라졌기 때문이다.

폴 윌리엄 영국 레딩대학(University of Reading) 박사는 기후 변화가 비행시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고 10일(현지시각) 가디언이 보도했다.

윌리엄스 박사는 40년에 걸쳐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과 미국 뉴욕 J.F.K 공항을 오간 130만개 비행노선을 분석했다. 항공사가 매일 최적 비행노선을 계산하는 데 쓰는 SW와 기후 변화 모델을 결합했다.

분석 결과, 제트기류와 방향이 같은 뉴욕-런던 비행시간은 평균 4분 빨라졌지만 역방향인 런던-뉴욕 구간은 5분 18초 더 걸렸다. 왕복 비행시간이 평균 1분 18초 더 늘었다.

윌리엄스 박사는 현재 하루 운항수가 300편인 점을 고려해 비행시간이 연간 2000시간, 연료비는 2200만달러(약 263억원) 더 드는 것으로 추산했다. 비행시간 증가로 이산화탄소도 7000만㎏ 더 배출하는 셈이다.

이러한 현상은 기후 변화로 더 심해질 전망이다. 런던에서 뉴욕으로 부는 제트기류 속도가 15%가량 더 빨라질 것으로 윌리엄 박사는 예상했다.

윌리엄스 박사는 “항공사들이 기후변화 영향을 줄이라는 압력을 받고 있지만 사실은 비행노선 자체가 기후변화 영향권에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트기류는 대서양 상공에만 있는 게 아니라 전 세계 거의 모든 곳에 있기 때문에 다른 비행노선도 비슷한 영향을 받고 있다”며 “항공사들은 비용 충당을 위해 요금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