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실리콘밸리식 사내외 벤처 육성도 적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이 기업을 키운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실리콘밸리식 혁신 문화를 사내벤처에 입힌다. 삼성전자는 `C랩`, LG전자는 `아이디어 발전소`를 각각 만들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육성한다. 우수한 곳은 스타트업으로 독립, 성장하도록 지원한다.

[이슈분석]실리콘밸리식 사내외 벤처 육성도 적극

아이디어 발굴, 사내벤처와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것은 창의적 조직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다. 경직된 조직 문화에서 탈피하고 능력 있는 직원의 아이디어를 모아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시도다. 구글, 시스코 등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이 사내벤처를 적극 육성하고 스타트업으로 스핀오프시킨 것처럼 실로콘밸리식 혁신 문화를 국내 기업에도 이식해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것이다.

[이슈분석]실리콘밸리식 사내외 벤처 육성도 적극

삼성전자는 2012년 `C랩`이라는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C랩 아이디어로 채택되면 1년 동안 현업 부서를 떠나 팀 구성, 예상 활용, 일정 관리까지 과제를 자율 수행한다. 직급에 관계없이 아이디어 제안자가 리더가 되고, 근무 시간·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유연한 수평 환경에서 아이디어 사업화에 집중할 수 있다. 지금까지 100개 이상 과제를 진행하고 사내벤처로 개발하던 아이디어의 일부는 사업부로 이관, 상품화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 선정된 첫 스타트업 `이놈들연구소`는 통화 소리를 진동으로 손가락에 전달하는 스마트 시곗줄을 개발,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6에서 주목을 끌기도 했다. 지난해 9개 우수 C랩을 선발해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에는 비만·과식을 관리해 주는 스마트벨트 `웰트`, 아이디어나 메모를 포스트잇으로 간단하게 출력해 주는 `아이디어 프린터` 등 5개 과제를 창업한다. 올해 선정된 5개 기업은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한다.

(출처=전자신문 DB)
<(출처=전자신문 DB)>

LG전자도 임직원의 창의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아이디어 발전소`를 운영하는 한편 벤처기업 육성에도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아이디어 발전소`는 CTO 임직원이 낸 아이디어를 선발, 5개월의 개발 기간과 개발비 1000만원을 지원한다. 아이디어 원안자는 직접 시제품을 만들고 사업화까지 도전할 수 있다.

LG전자는 최근 CTO에서 개발하고 있던 프로젝트 2개를 사외벤처 `에이캔버스` `인핏앤컴퍼니` 로 분사시켜 사업화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창업 성공률 제고를 위해 관련 특허·기술을 제공하고 창업 전문가 컨설팅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에이캔버스는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목표액 10만달러 모금을 조기에 달성할 정도로 주목 받았다. 에이캔버스 `디지털 갤러리` 프로젝트는 수백만점의 그림이 있는 콘텐츠 플랫폼과 연계, 전용 디지털 액자 하나로 다양한 예술 작품을 즐길 수 있게 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