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김영문 미래창조과학부 디지털콘텐츠과장 "AR·VR산업 불필요한 `손톱밑가시` 규제 해소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규제가 해결되면 신(新)시장이 열립니다. 향후 정부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산업에서 불필요한 규제인 `손톱 밑 가시`를 적극 해결하겠습니다.”

김영문 미래창조과학부 디지털콘텐츠과장은 AR, VR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례를 검토하고 불필요한 규제를 해소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국내는 아직 VR사업이 테마파크 시장에 한정돼 있는 것 같다”면서 “규제가 해소되면 실력 있는 중소 업체 솔루션이 다양한 분야에 납품되고, 성공적인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올해를 VR산업 육성 원년으로 지정하고, 지난 8월 대통령 주재 제2차 과학기술전략회의에서 가상·증강현실 생태계 구축을 국가전략프로젝트로 선정했다.

전방위 지원을 강화해 신사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다. 이를 위해 문체부·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물론 민간기업과 협력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정부는 400억원 규모 AR·VR전문 펀드를 조성해 투자 기회를 늘릴 계획이다. 클러스터를 조성해 공용 인프라 기업 입주,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상시 전시와 체험관을 늘려 대중화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분야별 전문인력 양성도 필수다.

김 과장은 “10월 중순 페스티벌을 통해 대중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을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대중에게 더 많이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2018 평창 올림픽을 겨냥해 KT와 피겨 경기 하이라이트 VR생중계를 준비하고 있다. 실시간 생중계는 아니더라도 대중에게 VR을 더 친숙하게 알릴 수 있는 창구를 늘리겠다는 의도다.

김 과장은 “국내 VR·AR산업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면서 “연구개발 투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조성해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