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실리콘밸리, 중국 투자자 주의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실리콘밸리에 중국 자본 주의보가 내려졌다. 중국 자본의 미국 스타트업 투자가 이어지고 있지만 실리콘밸리 투자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는 있는 중국 투자자의 `비신사적 투자 행태`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실리콘밸리에 중국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지만 일부는 현지 문화 이해부족과 투자방식 차이로 현지에서 비판을 받는 등 투자 결실을 맺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우존스벤처소스에 따르면 중국 투자자들은 2011년부터 2016년 3분기까지 미국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최소 576건 거래를 성사시켰다. 이 기간 중국 자본의 미국 정보기술(IT)업체 투자비율은 1.7%에서 4.1%로 증가했다.

중국투자자들은 거대 자본에 바탕을 두고 해외로 투자를 다각화, 실리콘밸리 투자를 늘리고 있다. 실리콘밸리 기업 가치(밸류에이이션)가 최근 몇 년간 급등했지만 중국 스타트업에 비해 여전히 낮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실리콘밸리 기업이 글로벌 시장으로 나가는데 필요한 매력적 기술을 가진 것도 이유다.

실리콘밸리 새너제이 전경
<실리콘밸리 새너제이 전경>

알리바바와 텐센트 같은 중국 최대 인터넷 회사는 미국에 투자사무소를 설립했다. 중국 투자펀드도 실리콘밸리 투자대상을 활발히 모색하고 있다. 중국 투자회사 고퍼애셋매니지먼트는 160억달러 자산의 약 10%를 미국과 해외 시장에 투자에 할당했다.

자금 조달 환경이 냉각되면서 미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도 중국 자본 유치에 적극적이다. 미국 스타트업은 중국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중국 자본을 유치한다. 드론 비전시스템 개발업체 에어리어17은 중국 자본 투자회사 세븐시즈(Seven Seas)파트너 투자를 유치했다. 세븐시즈 창업자 중 한명이 세계 최대 드론메이커인 중국 DJI를 잘 알고 있다는 것이 투자 유치 이유다.

건강관리앱 개발사인 라크테크놀로지도 세븐시즈 투자를 유치했다. 세븐시즈가 텐센트와도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두 스타트업 창업자는 중국시장에 접근할 수 있는 파트너를 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중국 투자자들은 높은 창업 가치와 미국 투자 방식에 대한 지식이 부족, 마찰을 빚는다. 중국식 투자 협상도 나쁜 인상을 주고 있다.

조지 재커리 찰스리버벤처스 파트너는 “최근 몇 개월 동안 마지막 순간에 조건을 바꾸려고 시도하는 중국 투자자를 많이 만났다”면서 “중국 기반 벤처 펀드의 협상 전술은 스타트업 및 벤처 커뮤니티에 악명이 높다”고 말했다.

미국 투자자 대부분은 거래조건서류(Term sheet)를 전달하기 전에 충분히 실사를 한다. 그러나 일부 중국 투자자들은 텀시트를 미리 보낸 후 나중에 조건을 협상하려는 경향이 있어 기피대상이 되고 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