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매장 풍속도 바꾼다...계산원 없는 매장 오픈

아마존이 매장 풍속도를 바꾼다. 계산원이 없는 오프라인 매장을 개설했다. 고객이 계산대에 줄을 설 필요가 없다. 올해 직원을 대상으로 시험 운영한 후 내년부터 실제로 운영한다. 오프라인 유통매장 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아마존, 매장 풍속도 바꾼다...계산원 없는 매장 오픈

5일(현지시간) 시애틀타임스는 아마존이 계산대 없는 오프라인 편의점 `아마존 고(Amazon Go)`를 본사가 있는 시애틀에 오픈했다고 보도했다. 아마존 고에는 기존에 있는 계산원(캐셔)이 없다. 고객은 입구를 지나면서 애플리케이션(앱)을 스캔한 뒤 원하는 물건을 그대로 가지고 나오면 된다.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계산대에 상품을 일일이 늘어 놓고 계산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고른 물건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진열대에 갖다 놓으면 된다. 영수증은 미리 등록한 계정으로 청구된다. 센서 등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아마존은 “자율주행차에 적용하는 컴퓨터 시각화와 인식 센서, 딥러닝 기술을 융합한 `저스트워크아웃기술`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고객이 쇼핑하는 동안 센서를 부착한 카메라가 쇼핑객 동선을 따라다니며 구매 목록을 확인한다. 어떤 상품을 선택했다가 다시 갖다 놓으면 이를 정확히 인식, 계산에서 제외한다.

아마존, 매장 풍속도 바꾼다...계산원 없는 매장 오픈

시애틀타임스는 “아마존이 직원을 대상으로 아마존 고 매장을 테스트하고 있다”면서 “내년 초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개한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이 아마존 고를 포함, 여러 형태의 매장을 2000개 이상 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계산원이 필요 없는 편의점은 인건비를 절감, 월마트와 같은 오프라인 유통업체와의 경쟁에 유리하다. 또 고객 쇼핑 습관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데이터로 축적, 활용할 수 있다. 외신은 아마존 고가 “미국에서 계산원으로 일하는 노동자 340만명의 일자리를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도 덧붙였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