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지창욱 살인용의자-검사로 만나...‘두 사람의 운명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지창욱 살인용의자-검사로 만나...‘두 사람의 운명은’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과 지창욱이 얽히고설킨 운명적 만남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10일 방송된 SBS ‘수상한 파트너’ 첫회에서는 수습검사 은봉희(남지현 분)과 지도검사 노지욱(지창욱 분)의 운명적인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은봉희는 노지욱을 지하철에서 치한으로 오해하며 처음 만났다. 이후 남자친구 장희준(황찬성)의 바람피는 모습을 호텔에서 목격한 이후 노지욱과 만나며 술에 취해 하룻밤을 하께 보냈다.

 

3개월 후 은봉희와 노지욱은 수습검사와 지도검사로 다시 마주쳤다. 전 남자친구 장희준 또한 같은 검찰정 수습검사로 들어오며 세 사람은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하지만 그 삼각관계는 장희준의 죽음으로 끝나고 만다. 은봉희의 집에서 살해된 채 발견된 것. 극 말미 은봉희는 살해용의자로 담당검사 노지욱을 마주하고 만다.

 

노지욱은 장희준의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혀낼 수 있을까. 또한 그를 죽인 살해 용의자가 은봉희일지. 아니면 다른 범인을 밝혀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