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새로운 국토계획과 함께 국토교통 기술 새판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자율주행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산업에 대응하는 새로운 국토 비전과 신기술 로드맵이 나온다.

31일 정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인구구조 변화와 4차 산업혁명 등 달라진 환경에 맞는 새로운 국토 비전과 국토종합개발계획 수립에 조기 착수한다.

국토종합개발계획은 경제 발전을 촉진시키기 위한 종합·유기적 국토 개발·이용 계획이다. 그동안 10년 단위로 나왔다. 2020년까지는 4차 계획을 따른다.

국토부는 사회 변화를 종합해 반영할 수 있도록 예정보다 빨리 5차 계획 수립 작업을 시작한다. 새 국토종합계획은 4차 산업혁명 등 환경 변화를 감안한 것으로, 2020년 이후 국토 전반의 종합 개발 계획을 담는다. 당초 내년 하반기에 새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었으나 산업 변화와 맞물려 일정을 앞당기기로 했다.

국토부는 첨단 산업 진흥에도 시동을 건다. 드론·스마트시티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한다. 정찰·촬영·물류 분야에서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드론을 고성장 산업으로 지목했다. 현재 704억원 규모 국내 시장을 10년 후 4조1000억원으로 키우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드론 발전계획은 R&D 지원과 인프라 구축을 주로 담았다. 향후 드론 관련 법 개정이나 제정도 검토한다. 기존 항공이나 다른 교통수단과 완전히 다른 체계의 드론 관리방법이 필요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중장기 전략도 준비 중이다. 그동안 CCTV를 통한 관제에 초점이 맞춰진 스마트시티를 한 단계 발전시켜 교통과 에너지 등 여러 분야 기술이 융합된 전략을 수립한다. 중장기 전략에서는 융합 서비스를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개념을 재정립하고, 이를 확대하기 위한 지원 방안 등을 담는다. 이르면 9월 계획안을 내놓는다.

스마트시티와 함께 건설 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도 고민한다. 국토부는 스마트 건설 기술 확보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건설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오는 12월에 발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스턴컨설팅그룹 연구 용역을 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국토종합계획의 새로운 버전을 예정보다 앞당겨 환경 변화에 맞는 새로운 그림을 그리려 한다”면서 “미래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첨단 산업 진흥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