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T 이사장 추천위 사실상 구성 완료…이르면 이달 중 인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인선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사장추천위원회 구성이 사실상 마무리됐다. 신임 이사장은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개혁은 물론 연구 자율·독립성 보장 등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6일 관가와 과학계에 따르면 NST는 이사장추천위원회 구성을 사실상 마무리했다. 위원장 호선과 운영 일정 수립 등 세부 조율만 남겨둔 상태다.

NST 이사장 추천위 사실상 구성 완료…이르면 이달 중 인선

전임 이상천 이사장이 지난 달 31일 사임한 것을 감안하면 추천위가 비교적 빠르게 구성됐다. 이 전 이사장 임기가 6월 29일 공식 만료된 후 공백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사장추천위는 새 이사장 선임을 위한 첫 관문이다. 추천위가 3인 이내 후보를 추천하면 과기정통부 장관이 후보를 살펴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면 이사장 인선이 마무리된다. 빠르면 이 달 중 인선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추천위는 조만간 위원장 호선과 함께 공식 가동된다. 추천위원장에는 NST 이사장 직무대행을 하고 있는 문길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총장이 유력하다. 문 총장은 차기 NST 이사장 후보로도 언급됐으나 추천위 운영과 이사장 직무대행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의사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NST는 출연연을 관리하는 기관이다. 당장 눈앞에 닥친 과제가 많다. 19곳(본원 기준) 출연연 중 9곳 기관장이 임기를 마쳤거나 하반기 만료된다. NST 이사장이 임명돼야 기관장 인사 병목도 해소된다. NST 신임 이사장은 취임하자마자 기관장 인선에 착수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출연연 개혁 작업에서도 NST 역할이 필수다. 정부는 연구 몰입 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출연연 행정 일원화 작업을 추진 중이다. 통합 행정기구로 NST를 점찍었다. 학생연구원 처우 개선, 간접고용 및 비정규직 문제 해소도 NST 차원 논의가 필요하다.

과학계는 신임 NST 이사장이 출연연 연구의 자율, 책임 강화를 보장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NST는 정부 부처와 출연연 사이 가교 기관이다. 정부 정책을 출연연 현장에 확산하는 동시에 연구 독립성은 지켜야 한다. 연구 과제에 대한 과도한 간섭을 막는 힘과 소신도 필요하다.

실제 연구계 중심으로 나오는 신임 이사장 하마평에도 이런 희망이 반영되고 있다. 과학자·관료 출신으로, 행정 경험이 있으면서 연구 현장 생리도 잘 아는 인물이 유력 후보군으로 오르내린다.

과학계 관계자는 “NST는 연구 현장의 바람막이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단순 행정기구 이상의 의미가 있다”면서 “과학계, 정부 목소리를 균형 있게 대변할 수 있는 실력과 소신을 갖춘 인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