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1초 만에 기름만 걷어내는 첨단 방제막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중 초발유성 분리막, NFC 멤브레인의 물기름 분리 개념 설명도(왼쪽그림). NFC 멤브레인의 제작 과정(오른쪽 위 그림).
<수중 초발유성 분리막, NFC 멤브레인의 물기름 분리 개념 설명도(왼쪽그림). NFC 멤브레인의 제작 과정(오른쪽 위 그림).>

포스텍이 물·기름 혼합물을 고속으로 분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해양 기름 오염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고 산업 유폐수도 안전하게 처리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포스텍은 임근배 기계공학과 교수팀이 조성진 충남대학교 교수팀과 공동으로 수중 초발유성 셀룰로스로 나노섬유 멤브레인(막)을 제작, 물·기름을 고속으로 분리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포스텍 기계공학과 통합과정 홍성경 씨.
<포스텍 기계공학과 통합과정 홍성경 씨.>
임근배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
<임근배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
조성진 충남대 기계공학부 교수
<조성진 충남대 기계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강력한 내화학성과 친수성 및 수중 초발유성을 지닌 셀룰로스 재질을 사용해 물·기름 혼합물을 99% 이상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다공성 구조의 셀룰로스 나노 섬유 멤브레인(NFC)을 수중 전기방사식으로 제작, 중력만으로 물과 기름을 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했다.

실험 결과 30킬로파스칼(kPa)의 추가적인 기계 압력을 걸자 1분에 2000리터의 물기름을 분리할 수 있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