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우박, 소나기·돌풍까지 내려...시민들 깜짝 "대구 살면서 처음 보는 광경"

(사진=KBS 뉴스 캡처)
<(사진=KBS 뉴스 캡처) >

대구에 갑작스러운 우박이 내렸다.

30일 오후 대구 날씨는 소나기와 함께 돌풍, 우박이 동반되며 시민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대구 날씨뿐만 아니라 경북 날씨가 급변하며 구미시 일원에는 강풍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대구 우박은 굵은 콩크기로 엄청난 양으로 쏟아졌으며 우박으로 인해 피해 신고들도 접수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광역시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현재 대구에 우박과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리고 있다.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는 글이 게재됐다.

기상청은 30일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경상내륙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와 대구 지역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대구 우박에 누리꾼들은 “qorw**** 대구에 우박 내리는 거 나 처음 봄”, “love**** 대구 우박 떨어지고 난리도 아니다”, “witd**** 와 대구 살면서 비 때문에 무서워보긴 처음이다”, “carl**** 와 무슨 대구 허리케인인줄”,"rlaq**** 오늘 우산 새로 샀는데 피자마자 고장남"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