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정부 '애플 꼼수 AS 정책' 강력 경고...국내는?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뉴질랜드 정부가 비(非) 애플 브랜드 제품 판매 이후 사후서비스(AS) 책임을 회피한 애플에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국내에서도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애플 AS 정책에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뉴질랜드 상업위원회(Commerce Commission)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애플에 무책임한 AS 정책을 경고하는 8장짜리 문서를 전달했다.

위원회는 경고장에서 애플이 온·오프라인 애플스토어에 제품을 판매한 이후 △2년간 보증이 적용된다는 사실을 자세히 안내하지 않은 점 △다른 브랜드 제품을 판매한 이후 AS 책임을 지지 않은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애플은 애플스토어에서 아이폰·아이패드·맥북·애플워치 등 자사 브랜드 제품 이외에 스피커· 액세서리·드론 등 다른 제조사 브랜드 제품도 같이 판매한다.

위원회는 “애플은 다른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면서도 AS 책임을 배제, 소비자를 기만했다”면서 “애플이 이 같은 행동을 지속할 경우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애플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품보증 설명을 의무화하고 소매 업체로서의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애플이 직접 판매한 제품의 AS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소비자보호법과 공정거래법을 위반하는 행위로 간주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위원회는 경고와 더불어 애플이 직접 판매하는 제품에 대해 △품목별로 부품 수리가 가능한 지 여부를 홈페이지에 공지할 것 △부품 수리가 제공되지 않을 경우 수리 방법 홈페이지에 충분한 정보 제공할 것 △소비자가 결함 있는 애플 제품을 구입했을 때 신속히 정상 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할 것 등을 명령했다.

위원회는 “애플이 이번 이슈에 대해 충분히 고민하고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압박했다.

국내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에서도 다른 브랜드 제품에 대한 AS 접수 자체가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스토어 가로수길 관계자는 “우리는 제품만 판매할 뿐, 타사 브랜드 제품은 AS 접수를 받지 않는다”면서 “고객이 직접 해당 제조사를 통해 확인하고 접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정부가 애플에 보낸 경고장 첫 페이지.
<뉴질랜드 정부가 애플에 보낸 경고장 첫 페이지.>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