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아이폰 카메라 효과' 역대 3분기 최대 실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이 LG전자에 공급한 듀얼 카메라(왼쪽)와 트리플 카메라 모듈(제공: LG이노텍)
<LG이노텍이 LG전자에 공급한 듀얼 카메라(왼쪽)와 트리플 카메라 모듈(제공: LG이노텍)>

LG이노텍이 지난 분기 아이폰 신제품 출시와 부품 공급 확대에 따른 광학솔루션 사업 매출 증가에 힘입어 역대 3분기 최대 실적을 거뒀다.

LG이노텍(대표 박종석)은 지난 3분기 매출 2조3132억원, 영업이익 1297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4%, 영업이익은 131.9%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은 52.4%, 영업이익은 868.2% 늘었다. 역대 3분기 실적 가운데 최대치다.

호실적은 광학솔루션 사업부가 주도했다. 광학솔루션사업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1조5952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고객사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와 함께 듀얼 카메라 모듈 등 초정밀, 고성능 부품 수요가 늘며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애플이 아이폰 신제품에 듀얼 카메라와 3D 센싱 모듈을 채택한 모델 수가 지난해 대비 증가하고 수율도 안정화되면서 매출과 이익률이 모두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291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고해상도 모바일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투메탈 칩온필름(COF)과 반도체 기판 등 스마트폰 부품이 견조한 실적을 거뒀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대비 13% 증가한 239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반자율주행 기능의 핵심인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카메라 모듈과 전기차용 파워 부품의 판매가 늘었다. 지난 9월 말 기준 전장부품 수주 잔고는 11조7000억원을 기록해 중장기 성장 기반을 다졌다.

발광다이오드(LED)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지만 전분기 대비는 3% 증가한 120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업 구조를 효율화하며 저수익 제품 규모를 줄이는 과정에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반면 살균 및 경화·노광용 UV LED와 차량 헤드램프용, 주간주행등용 LED 등 고부가 가치 제품의 판매가 확대되며 전분기 대비 매출이 소폭 반등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듀얼 카메라 모듈 등 광학솔루션사업 부문에서 스마트폰용 하이엔드 부품 판매가 크게 증가하고 적기에 안정적인 품질로 대응한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크게 확대됐다”면서 “멀티 카메라 시장 성장에 대비해 R&D, 생산, 품질 등 사업 경쟁력을 탄탄히 다져온 결과이며 기판소재, 전장부품, LED 사업 등에서도 높은 기술력이 필요한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양호한 매출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