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KB저축은행, 모바일 이노베이션 프로젝트…국내 최초 서비스 대거 탑재

KB착한뱅킹 모바일 앱
<KB착한뱅킹 모바일 앱>

KB저축은행이 새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국내 최초 신기술을 대거 탑재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국내 금융권 최초로 전자직인(QR코드)으로 증명서 진위여부를 현장에서 바로 확인하는 서비스를, 또 시니어 고객을 위해서 음성으로 조회나 이체 등을 하는 서비스를 각각 탑재한다. 이 기술 모두 스타트업과 협업해 구축한 것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저축은행은 프로젝트명 '착한뱅킹 앱 이노베이션' 작업을 하고, 해당 앱에 스타트업과 함께 한 최신 기술을 대거 탑재한다. 은행과 함께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일환이다.

[단독]KB저축은행, 모바일 이노베이션 프로젝트…국내 최초 서비스 대거 탑재

우선 QR코드로 증명서 진위확인 서비스가 탑재된다. KB착한뱅킹 앱에서 간편인증으로 증명서 발급을 요청하면 KB전자직인(PKI방식 QR코드)이 포함된 전자증명서를 자동 발급된다. 여기에 포함된 QR코드를 스캔하는 것만으로 증명서 내용을 이미지로 볼 수 있고, 현장에서 진위여부도 확인이 가능하다. 위변조 내역이 없다면 서버에 저장된 증명서 원본이미지도 출력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금융거래확인서, 부채잔액증명서, 대출상환증명서 외 7종 증명서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 다른 증명서로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

KB저축은행은 이번 서비스가 기존 복사방지방식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간 전자증명서에 사용했던 복사방지 방식은 설치비용이 고가이고, 실제 진위여부 확인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 서비스는 현장에서 진위여부 확인이 바로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어 국내 최초로 음성만으로 금융서비스 이용이 음성 내비게이션 서비스도 탑재된다. 해당 서비스는 모바일에 익숙하지 않은 시니어 고객이 주 타깃이다. 음성만으로 신규, 제신고, 조회, 이체 등 메뉴호출이 가능하다. KB저축은행은 우선 지정계좌로 소액 음성이체를 일단 서비스하고 확대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이선호 KB저축은행 디지털혁신부장은 “기존 금융권이 하지 않던 서비스는 KB저축은행을 알리기는 한편 고객이 더 많은 혜택을 누리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향후 내부 프로세스가 정비되면 대고객 서비스는 물론 인터넷전문은행처럼 앱에 들어와 바로 이용이 가능한 접근성 제고 측면의 대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착한뱅킹 앱은 KB금융그룹 디지털 신기술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그간 KB저축은행은 기술력은 있으나 제1 금융권 접근이 어려운 핀테크 업체와 동반성장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KB저축은행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계열사와 그룹 주관 핀테크 육성 부서인 이노베이션허브에 소개되는 형식이다. 실제 스타트업 에잇바이트, 삼위, 플라이하이 등이 KB손해보험, KB증권 등과 협업으로 이어졌다.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는 “디지털문화를 통한 영속적인 고객 가치제고가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이라면서 “착한뱅킹 이노베이션에 탑재된 다양한 최초의 서비스, 그리고 핀테크 스타트업과 협업은 '디지털 착한금융'을 실현하기 위한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