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자동차 통행관리플랫폼 구축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가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 감축과 교통 혼잡을 개선한다.

서울시는 177억9781만원을 투입해 불법주정차·위반과태료·혼잡통행료징수시스템을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하는 '녹색교통진흥지역 자동차통행관리 통합플랫폼 구축'을 시작한다.

서울시 자동차 통행관리 통합플랫폼 목표 개념도
<서울시 자동차 통행관리 통합플랫폼 목표 개념도>

녹색교통진흥지역은 교통 혼잡과 탄소배출을 억제하기 위해 지속가능교통물류발전법에 따라 특별 관리하는 곳이다. 서울시 지정요청에 따라 2017년 3월 한양도성 내부 15개동 16.7㎢가 국내 첫 녹색교통진흥지역으로 지정됐다.

녹색교통지역 내 온실가스 감축과 교통 혼잡 개선을 추진한다. 실시간 모바일 서비스 기반 통지·수납방식으로 개선하고 동영상 단속정보를 제공한다. 관련 민원 처리를 위한 챗봇 서비스도 도입한다.

AI 딥러닝과 빅데이터 활용 시각화 기술로 차량번호 인식을 자동화한다. 단속과 동시에 과태료 등 결과를 통보하는 시스템이다. 수동업무 최소화한 위반 과태료 플랫폼을 만든다. 단속 즉시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과태료 통보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행정 비용을 절감한다.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해 사물인터넷(IoT) 기반 효율적인 유지관리 체계도 구축한다. 단속구간·통계 등 빅데이터를 대시민 활용 API로 지원해 창업이나 서비스 개발에 활용한다.

단속 범위는 통행료 미납이나 과속차량은 물론 공해차량까지 확대된다. 첨단기술을 활용해 불법주정차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마트 고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남산 1호·3호 터널 통행료 미납차량에 요금을 부과하는 혼잡통행료 징수 시스템도 고도화한다.

시는 단속부터 등기우편 송달에 소요되는 행정 비용을 연간 90억원 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2030년까지 승용차 통행량을 30% 줄이고 교통체계가 개선되면 등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사업은 공공 소프트웨어(SW)사업이지만 첨단기술 활용에 따른 대기업 참여 제한 예외 인정을 받아 포스코ICT가 수주했다. 포스코ICT는 2010년 친환경·저탄소 성장을 위한 스마트그리드 기술 개발과 사업을 본격화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 한양도성 내 번호판 인식 카메라를 설치해 도심을 유·출입하는 자동차 통행량을 분석해 효과적인 교통정책 대안을 만들 계획”이라면서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차량 이부제 단속 등에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플랫폼 센터시스템은 서울 전문동 서울시 클라우드센터 '에스플렉스(S-Plex) 센터'에 구축한다. 시는 이르면 오는 7월부터 통합플랫폼을 활용한 단속을 시작한다. 우선 한양도성 등 도심부터 시작해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