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솔루션, ‘MWC 2019’서 가상화네트워크 및 위험관리 솔루션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트워크 솔루션 기업 스텔스솔루션(대표이사 왕효근)이 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Mobile World Congress) 2019’에서 차세대 가상화 네트워크 솔루션과 위험관리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소개되는 스텔스솔루션은 보안과 효율을 극대화한 차세대 가상화 네트워크 솔루션 ‘ISN(Invisible Stealth Network)’과 해킹과 바이러스 감염을 원천 차단하는 위험관리 솔루션 ‘SDP(Secure Device Protect)’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 연구로 개발된 ‘ISN’은 IP 네트워크 기반의 개방형 구조에 따라 발생하는 보안 취약점을 내∙외부 네트워크 격리를 통해 원천 제거하도록 설계됐다. 즉 내부 핵심 정보망을 일반 업무망과 인터넷 등으로부터 격리하고 접근을 통제해 외부로부터의 해킹 시도나 랜섬웨어 공격 등을 사전에 차단하는 구조다. 또, 승인받은 사내 구성원에게만 제한된 정보를 제공해 내부 기밀 유출 가능성도 최소화할 수 있다.

‘ISN’은 크게 게이트웨이(Gateway), 에이전트(Agent), 매니저(Manager)로 구성된다. 게이트웨이는 내∙외부 네트워크를 격리하고 단말기와 사용자별로 부여된 권한에 따라 네트워크 접속을 승인, 서비스하는 역할을 한다. 에이전트는 단말기에서 게이트웨이로 인증 패킷을 보내 승인을 요청하고 승인된 단말기와 사용자만이 접속할 수 있는 선인증∙후접속 관리를 수행한다. 매니저는 중앙집중 관계 시스템으로 네트워크 총괄 관리자가 전체 접속 상태를 관리 및 감독한다.

‘ISN’은 높은 보안성과 더불어 별도의 신규 네트워크 구축 비용이 필요없이 정부와 공공기관, 기업 등 기존 네트워크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SDP’는 화이트리스트(whitelist) 기반 차세대 위험관리 솔루션이다. 메모리와 CPU 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게 경량화된 솔루션 ‘SDP’는 기존 단말기상에서 허용된 사용자 및 프로그램과 그렇지 않은 악성코드 및 예외 프로그램 등을 대조해 해킹이나 바이러스 감염을 방지한다. 흔히 백신이 감염 후 치료라면 ‘SDP’는 감염 자체를 방지한다.

왕효근 스텔스솔루션 대표는 “특정 기업의 인트라넷, 인트라넷에 연결된 PC, 모바일 등에 ’ISN’과 ‘SDP’를 동시에 적용하면 해킹과 바이러스 감염 확률이 제로에 가까워진다”며 “이번 MWC 참가는 국산 솔루션의 높은 기술력을 소개함과 동시에 글로벌 진출이 가시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 전자신문인터넷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