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공공기관 흩어진 금융정보 모아 금융표준종합정보DB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위원회가 산하기관별로 흩어져 있는 핵심 금융정보를 통합·표준화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다. 이달 중 사업자 선정 절차를 개시해 연내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는 것이 목표다. 정부 차원의 국가데이터 개방 전략에 따라 신용정보원, 한국거래소, 한국증권금융 등에 대한 정보까지도 중장기로 통합한다.

금융위원회는 범정부 공공데이터 개방 계획에 따라 최근 행정안전부 및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 등 관계 부처에 금융표준종합정보DB 구축을 위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달 중으로 조달청 입찰 공고를 개시, 6월부터 시스템 구축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다.

금융표준종합정보DB는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 활성화 시행계획에 따라 범정부 단위로 이뤄지는 국가중점데이터 개방의 일환이다. 금융위가 구축하는 금융표준종합정보DB 외에도 기상청 대용량 기상데이터, 기획재정부 단위의 국고보조금정보, 국토교통부의 철도종합정보 등 20여개 과제가 일제히 추진된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산업은행, 한국예탁결제원, IBK기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8개 산하기관이 보유한 공공데이터를 표준화해 통합 개방한다.

공시정보(금감원), 주주·증권채권정보(예탁결제원), 보증·폐업·창업정보(신보), 기업정보(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통합기업정보와 통합금융회사정보, 통합 국가자산 공매정보 등 150여건 금융정보가 주요 데이터 개방 대상이다. 이미 PDF파일 등의 형태로 개방하고 있는 데이터를 오픈API로 변환해 제공하고, 기관간 연계할 수 있는 금융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금융위는 금융표준종합정보DB 구축을 통해 고용증대, 핀테크 산업 활성화 등 부가가치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통합·연계 데이터를 활용한 가계부채 관리와 업권별 시장 위험 관리 등 레그테크(Regtech) 분야 활성화 역시도 기대할 수 있다. 레그테크는 규제(Regulation)과 기술(technology)를 결합한 용어다.

금융위는 여타 부처 대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 속도가 다소 뒤처졌던 만큼 이번 DB 구축을 시작으로 지속 데이터 개방 범위를 넓혀간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복지부, 과기부, 국토부 등은 이미 다수 데이터를 개방한 반면에 금융위는 아직 개방 속도가 더디다”면서 “금융위 차원에서도 핀테크 활성화를 핵심 과제로 내걸고 있는 만큼 이제라도 공공데이터를 적극 개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실제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정부 주요 분야 가운데 재정금융 분야가 보유한 데이터 비중은 12.7%로 공공행정(27.9%) 분야 뒤를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하지만 보유 데이터 대비 개방율은 0.9%로 최저 수준이다. 통일안보 분야 개방율 2.3%보다도 낮다. 반면에 문화관광 분야 등의 정보 개방율은 52.5%에 이른다.

핀테크 활성화 등을 위해 금융 분야 공공데이터 개방에 적극 나서야 하지만 예산과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진척은 쉽사리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실제 금융 분야 공공데이터 개방을 위해 금융위에 주어진 예산은 30억원 안팎에 불과하다. 이번 데이터 개방 역시도 행안부 지원금에 의존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공공데이터 추가 개방에 따른 금융권과 핀테크 기업의 수요 파악 등 연구 용역 등이 필요하지만 현황 파악도 아직 안되는 실정”이라며 “중장기 사업으로 신용정보원,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도 데이터 개방 대상으로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8개 공공기관 흩어진 금융정보 모아 금융표준종합정보DB 구축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