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스핀, 日시장 성과...3년 최소 30억원 이상 보안 컨설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버스핀, 日시장 성과...3년 최소 30억원 이상 보안 컨설팅

에버스핀이 일본 금융그룹 SBI홀딩스 전 계열사에 보안 컨설팅 서비스를 독점 제공한다. 에버스핀은 최근 일본 SBI 홀딩스와 연간 보안 컨설팅 서비스 제공 3년 계약을 체결했다. 연간 1억엔(10억원)이상 비용으로 3년간 최소 30억원 이상 수익을 바라보게 됐다. 특히 이번 계약은 최초 3년 계약 후 자동 갱신된다.

SBI암호화폐 거래소(SBI Virtual Currencies) 보안 컨설팅을 시작으로 은행, 증권거래소 등 계열사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한다. 올해 초 암호화폐 거래소 보안 컨설팅에서 호평받은 후 3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하영빈 에버스핀 대표는 “해당 금액은 증권사 컨설팅에 대한 책정 비용으로 독점 계약에 따라 은행, 보험 등 다른 계열사로 서비스를 확장한다”면서 “향후 컨설팅 받는 기업 증가와 유지보수 등 수익은 증가한다”고 말했다.

에버스핀은 이번 독점 계약에 따라 SBI그룹이 보유한 일본, 해외 각지 금융사에 보안과 관련한 모든 영역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제공한다. 고객이 직접 사용하는 서비스, 그룹 내부 시스템 등 시스템 전반에 대한 보안 진단을 실시한다. 실제 해커가 취약점을 이용해 시스템에 접근하는 블라인드 침투진단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번 계약은 에버스핀이 SBI 암호화폐 거래소 컨설팅에서 실제 공격, 방어뿐 아니라 취약점 해결책을 제시로 얻은 결과다. 에버스핀은 지난해 화이트해커를 중심으로 결성한 블랙펄시큐리티를 인수하며 보안컨설팅 분야 역량을 강화했다.

심준보 해킹기술연구센터장이 이끄는 에버스핀 해킹기술연구팀은 방어기술연구팀과 협업해 공격자와 방어자 관점을 고려해 보안 대책을 만든다. 진단 결과는 구체적인 숫자와 그래프로 도출한다. 지난 SBI 암호 화폐 컨설팅에서도 고객이 접하는 웹클라이어언트, 시스템 및 내부 인트라넷을 총망라해 전방위적으로 문제를 발견하고 그에 따른 실질적 개선책을 제안했다.

에버스핀은 애플리케이션(앱)이 실행될 때마다 매번 새로운 보안 모듈이 동작되는 '다이내믹(DYNAMIC)' 보안 기술을 개발·서비스한다. 지난해 5월 일본 SBI홀딩스와 홍콩 PEF 운용사 블랙파인으로부터 2000만달러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이를 바탕으로 보안 기술 개발·컨설팅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국내 보안 스타트업이 해외 수백억대 투자유치, 장기 보안 컨설팅 서비스 계약 체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 대표는 “에버스핀은 해킹을 연구하는 공격 지향적 기술진과 방어기술을 연구하는 보안 솔루션 기술진이 경쟁을 펼치도록 해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한다”면서 “여러 관점에서 다각도로 문제점을 분석하고 실질적 해결책을 제시하는 시스템 마련으로 일본뿐 아니라 동남아 시장까지 영역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