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세대간 연결 '서울기업 인사도우미' 모집…'실버세대 취업멘토' 부각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실버세대 구성의 일자리 전문가를 통해 중소기업 구인구직 매칭을 활성화해나간다.

SBA 측은 내달 2일까지 중소기업 일자리 문제해결 전문가로 활동할 ‘서울기업 인사도우미(소셜헤드헌터)’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최근 전했다.

'서울기업 인사도우미(소셜헤드헌터)'는 은퇴한 50플러스 세대의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활용해 서울 유망 중소기업과 구직자간의 일자리 매칭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재능기부형 활동사업이다.

특히 HR분야 전문지식 자문과 함께 젊은 세대들의 중소기업 취업에 대한 이해도와 공감도를 높이면서 중소기업의 구인구직난을 해소해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본 사업 참가자격은 대기업 및 중견기업에서 20년 이상 근무한 인사업무 유경험자 또는 이에 상응하는 전문지식과 경력을 갖춘 만 54세~62세 베이비붐 세대이며 선정되면 명예직으로 위촉하며,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받게 된다.

보다 세부적인 사항 및 신청은  SBA 홈페이지 사업신청 공고 페이지에서 진행할 수 있다.

정익수 SBA 고용지원본부장은 “서울기업 인사도우미 사업의 취지는 퇴직한 베이비부머 세대가 전문 지식과 경험을 사회에 환원하는 공익형 HR 프로그램으로 민간에서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활동이 정착하게 되면, 일자리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시니어 일자리 모델로 발전하고 확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