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공공기관 최초 전체 IT시스템 민간 클라우드 올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정보화진흥원(NIA·원장 문용식)이 공공기관 최초로 전체 정보기술(IT) 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 운영환경으로 전면전환(올인)한다.

NIA는 내달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10월부터 2021년까지 시스템 전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행정·공공기관 민간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라인' 개정 이후 공공부문에서 민간 클라우드를 업무시스템별 부분적으로 도입했지만 전면 도입은 처음이다.


NIA, 공공기관 최초 전체 IT시스템 민간 클라우드 올인

NIA는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공동주관으로 실시한 '공공기관 민간 클라우드 전환 성과 보고회'에서 전사차원의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2월부터 본사업 추진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4월에는 KT, NHN,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가비아, 코스콤, 인프라닉스, 넷케이티아이 등 국내 클라우드 기업 대상 클라우드 기술검증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기술검증과 클라우드 전환 가능성 등을 확인하고 공공에 적용 가능한 모델을 설계했다.

멀티 클라우드 기반 재해복구(DR) 구성방안과 파스-타(PaaS-TA) 플랫폼 이관과 운영방안, PPP(Public Private Partnership) 구성방안 등을 확인했다. 파스-타는 서비스형플랫폼(PaaS) 환경에 표준화된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자동화 플랫폼 신속한 개발과 운영을 가능하게 지원하는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민간 클라우드 전환은 도입·정착·확산 3단계 방식으로 실행한다. 잔존가치가 낮고 전환이 용이한 시스템부터 순차적으로 전환한다. 정부 규제 대상인 민감정보와 개인정보영향평가대상 관련 시스템은 PPP방식으로 사업자 기술과 투자를 유도한다. NIA 내부에 온사이트(On-Site)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통합운영관리체계를 정착한다.


NIA는 민간 클라우드 제공사 간 정보서비스 적절한 분배와 단일 사업자 종속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멀티 클라우드 기반 DR구축 등 사업자 이중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자 간 액티브 서비스를 30% 이상 배치하며 서비스 호환성을 고려해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로세스 기반 서비스 연속성과 가용성을 확보하며 위험 분산으로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클라우드 전환을 실시한다. 파스-타를 구성해 향후 NIA에서 발주하는 프로젝트 개발기간 단축과 비용 감소의 효과도 기대된다.

문용식 NIA 원장은 “NIA가 추진하는 '정보통신기술(ICT) 클라우드 플랫폼 운영환경 구축 사업'이 공공부문에서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대하는 혁신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며 “국내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과 규제 혁신을 유도해 클라우드 산업 발전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