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두드리면 사물 인식…KAIST, '노커'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폰을 대상에 두드리는 것만으로 해당 사물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이성주 전산학부 교수팀이 스마트폰 내부 센서로 사물을 인식하는 '노커'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노커의 사물 고유 반응 센싱 및 기계학습을 통한 분류 과정
<노커의 사물 고유 반응 센싱 및 기계학습을 통한 분류 과정>

연구팀은 스마트폰 내부 마이크,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를 활용, 물체를 두드릴 때 발생하는 소음과 스마트폰 움직임 및 소음을 기계학습 모델로 분석하도록 했다.

23종 사물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실내 공간에서는 사물인식 정확도가 9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잡한 도로나 식당과 같이 잡음이 많은 공간에서도 83% 정확도를 보였다.

노커 개발 연구진. 사진 왼쪽부터 공태식 박사과정, 조현성 석사과정, 이성주 교수.
<노커 개발 연구진. 사진 왼쪽부터 공태식 박사과정, 조현성 석사과정, 이성주 교수.>

연구팀은 빈 물통을 두드리면 자동으로 물을 주문하거나, 취침 전 침대를 두드리면 조명을 끄고 알람을 자동 설정하도록 하는 등 15개 활용 방안도 제시했다.

이성주 교수는 “특별한 센서나 하드웨어(HW) 개발 없이 기존 스마트폰 센서 조합, 기계학습을 활용해 소프트웨어(SW) 기술을 개발한 것으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보편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며 “사용자가 자주 이용하는 사물과 상호작용을 보다 쉽고 편하게 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