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중심대학]SW중심대학 우수작품관…사회적 약자 고려한 개발작품 다수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W중심대학]SW중심대학 우수작품관…사회적 약자 고려한 개발작품 다수 출시

SW중심대학 학생들이 정보통신기술(ICT)를 활용해 시각·언어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적 약자를 고려한 연구 성과물을 SW인재페스티벌 SW중심대학관 우수작품관에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4차 산업 혁명 기술인 인공지능(AI)·딥러닝·사물인터넷(IoT)·블록체인 등 기술을 타 분야와 융합, 아이디어가 번뜩이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였다.

학생들은 창의력을 발휘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언어 소통 장벽을 허물고 부모와 자녀간 유대감을 늘리는 것은 물론 안전사고 예방에 SW를 접목, SW가치를 산업과 지역 사회에 알리기 시작했다.

SW인재페스티벌 SW중심대학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SW중심대학협의회가 주관하는 대학 우수인재 양성 종합성과 발표장이다. SW중심대학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총 35개 대학이 참여해 1년간의 성과를 종합해 전시했다. 지난 4~5일 이틀간 세종대학교 광개토홀에서 열렸다.

광운대 '엄마가보고있다팀'은 어린이 스마트폰 중독현상을 예방하는 '돌봄솔루션'앱을 선보였다. 스마트폰 사용습관을 놓고 어린이와 부모간 보이지 않는 전쟁을 해결할 수 있는 묘책으로 평가받았다.

기존 애플리케이션은 주 사용자 대상을 부모로 잡고 있다. 따라서 아이 입장에서 애플리케이션은 일방적이고 억압적인 통제 기능을 갖고 있는 탓에 스마트폰 사용습관을 교정하는 실효성이 떨어지는 아쉬움이 적지 않았다.

'엄마가보고있다팀'은 아이 입장에서 '돌봄솔루션'앱을 개발했다. 학습지 10장 풀면 스마트폰 사용을 일정 시간 허락하는 등 보상심리를 이용해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습관을 갖도록 유도한다. 학습과 보상에 대해 부모와 자녀가 함께 조율, 절제력을 길러줌으로써 중독 현상을 완화할 수 있다.

부산대 'DotDotDot팀'은 음성인식·광학문자인식(OCR) 점자 리더를 개발했다. 시각장애인이 다양한 책과 문서를 곧바로 점자로 바꿔 읽을 수 있는 점자구현 리더를 만들었다. 점자책이 매우 적은 탓에 시각장애인이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없는 현실을 개선하자는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다. 학생들은 기존 기계식 점자에서 동작원리를 전자기 유도방식으로 바꾸고 디바이스를 소형화하고 구매 가격대도 낮췄다.

서강대 '점비스팀'은 대중화를 위한 저렴한 가격대 스마트 점자학습서비스를 출품했다. 이 서비스는 점자 학습보조기기와 점자교육 스마트폰 앱으로 구성됐다. 점자학습보조기는 회전각도에 따라 64개 모든 점형을 점자 규격에 맞게 표현하는 점자 원판을 회전각도를 조절하는 모텅와 결합해 만들었다. 앱은 자음연습, 모음연습, 낱말연습, 음성텍스트 변환, 사진텍스트변환 등 5가지 학습모드를 지원한다. 각 모드에서 음성으로 사용설명이 나오면 사용자는 학습 모드를 선택한후 연동한 점자기기에서 생성하는 점자를 읽어 학습할 수 있다.

조선대 'LFU팀은 심층학습 언어장애자를 위한 AI제스처 금융거래시스템을 개발했다. 언어장애인이 사용하는 수화을 잘 알지 못하는 비장애인들에게 수화동작을 번역, 언어장애인과 의사를 소통을 할수 있는 시스템이다. 일상생활에서 언어장애인이 자주 이용하는 금융거래를 52가지 손 제스처만으로 은행 창구직원과 간단한 금융거래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구현했다.

건국대 '빅브라더팀'은 임베디드 AI를 활용한 빅브라더시스템을 출품, 객체마다 부여한 고유 ID태그와 객체위치정보, 움직임 등을 분석해 CCTV 영상에서 목표물을 자동 추적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안동대 '안전팀'은 딥러닝 기반의 얼굴인식을 이용한 무단횡단 감시시스템을 개발,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사고를 줄이는 방안을 제시하는 등 SW중심대학들은 VR·AI·IoT·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사업화 가능성을 엿보게 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