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기연, 미세먼지·습도 한 번에 잡는 스마트 환기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에너지 절감, 미세먼지 저감, 제습 등 3가지 기능의 스마트 환기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은 조동우 녹색건출연구센터 박사팀이 이 같은 기능을 갖춘 '2025년형 스마트 환기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2025년부터 모든 신축 공동주택이 의무적으로 환기 또한 에너지절약형 환기시스템을 적용한 야 하는 가운데 정책 시행에 뒷받침이 될 전망이다.

챔버내 미세먼지 청정화능력 시험장면
<챔버내 미세먼지 청정화능력 시험장면>

연구팀은 사물인터넷(IoT)이 융합된 에너지절약형 열 회수 환기시스템을 개발했다. 겨울철 실내온도가 22도, 외기온도가 0도일 때 환기를 할 경우 시스템을 통해 외기온도가 약 18도로 가열돼 실내로 들어오게 된다. 약 80% 난방에너지를 절감하고, 여름철에도 같은 원리로 냉방에너지를 절감한다.

또 1차 불순물을 제거해주는 프리필터, 냄새를 잡아주는 탈취필터, 미세분진을 잡아주는 헤파필터 3단 조합으로 미세먼지를 걸러내도록 했다.

시험 결과, 미세먼지 청정화능력이 분당 3.91㎥,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가스 제거 효율이 평균 81%로 나타났다. 실증주택 실험에서 초미세먼지 레벨을 1㎥ 당 90마이크로그램(㎍)에서 35㎍까지 낮추는데 약 30분의 시간이 소요됐다. 제습의 경우, 하루 10리터 정도를 제습할 수 있다.

실외기가 설치되는 발코니 공간에서 공기청정 및 제습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실내에서는 소음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계절, 공기질, 내·외부 온도 별로 자동 환기 모듈을 탑재해 센서가 감지한 데이터에 따라 자동 운전된다. 초기 단 한 번 조작으로 1년 내내 쾌적한 실내환경을 누릴 수 있다.

연구팀은 이 시스템이 보급될 경우 국내에서 연간 10만톤 이상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조동우 박사는 “스마트 환기시스템은 최소의 에너지 소비로 최적의 실내 공기환경을 제공해 국민 거주환경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