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외환보유액 활용해 금융사에 달러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은 "외환보유액 활용해 금융사에 달러 공급"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환매조건부 외화채권 매매를 통한 외화 유동성 공급 제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30일 한은은 “한은이 직접 외화보유액을 활용, 국내 은행·보험·증권사 등 금융회사가 보유한 외화채권을 경쟁입찰방식 환매조건부로 매입해 미국 달러화 자금을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현재 환매조건부채권(RP)을 사들여 시중에 원화 유동성을 늘리는데, 이 방식을 외화 유동성에도 적용하겠다는 뜻이다.

이 경우 외화자금 공급과 동시에 외화채권을 사들이기 때문에 외환보유액 규모에 변동이 없고, 한은이 매입 채권을 언제든지 처분할 수 있기 때문에 외환보유액의 가용성에도 제약이 없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매입 대상 증권은 유동성·안정성이 높은 미 국채로 한정하되, 필요하면 미국 정부기관채 등 다른 채권으로 확대도 검토된다.

외화RP 매매를 통한 달러 자금 공급 규모는 스왑시장의 수급 상황과 외화RP 대상증권 보유현황 등을 봐가며 한은이 결정할 예정이다.

RP 기간은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와 통화스왑자금을 활용한 외화대출 기간과 같은 '88일 이내'로 운영하되 필요에 따라 조정된다.

한은은 이 제도의 시행을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 등 준비 작업을 9월말 이전에 마칠 계획이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