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옵티머스 가입자에 원금 일부지급 결정 보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투자 "옵티머스 가입자에 원금 일부지급 결정 보류"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은 23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옵티머스 사모펀드 가입고객에 대한 긴급 유동성 공급 선지원 안건 결정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NH투자는 “이사회에서 장기 경영관점에서 좀 더 충분한 검토가 필요한 사안으로 판단해 보류했다”며 “조만간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다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최대 판매사다. 옵티머스 펀드의 약 84%에 달하는 4327억원(설정원본 기준) 규모를 판매했다. 총 35개 종류 펀드를 개인 884계좌(2092억원), 법인 168계좌(2235억원) 규모로 판매했다.

옵티머스 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불거진 후 투자자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원금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해왔으나 이번 이사회에서 구체 실행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