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IT기업 갈등 없애자" 빅테크 협의체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은성수 금융위원은 2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의 한 음식점에서 5대 금융지주사 회장들과 조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왼쪽 두 번째부터 시계방향으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은 2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의 한 음식점에서 5대 금융지주사 회장들과 조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왼쪽 두 번째부터 시계방향으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당국·금융권·빅테크가 머리를 맞대는 '빅테크 협의체'를 추진한다.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의 공격적 금융시장 진출과 관련해 금융사와 마찰을 줄이기 위한 장치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3일 은성수 위원장은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장들은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의 공격적 금융시장 진출과 관련, 기존 사업자로서 불만을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구체적으로 △신용카드사-빅테크간 규제 형평성 문제(마케팅 제한, 레버리지비율 등) △대출 모집 1사 전속주의(핀테크 예외) 규제 형평성 문제 △계열사간 정보공유 관련 지주사-빅테크 차별적 규제 △마이데이터 관련 금융사-빅테크 교환 데이터 범위 불균형 △간편결제 사업자 후불결제 허용에 따른 기존 카드사 역차별 △핀테크 업체의 금융결제망 이용에 따른 수수료 감면 문제 등을 제기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원장은 빅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이 소비자 입장에서는 편리한 서비스 출현, 가격 인하 등 긍정적 측면을 갖는다”며 “다만 기존 금융업권과의 공정경쟁 이슈, 시스템 리스크 야기 가능성 등 우려의 목소리가 공존한다”고 밝혔다.

이에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금융권·빅테크가 모여 상생·공존 방안을 논의하는 '빅테크 협의체' 구성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협의체에는 금융·IT 업계, 감독당국·유관기관, 민간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며 공정 경쟁, 시스템 리스크, 소비자 보호 등 폭넓은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이 쟁점별로 도출한 대응 방안은 내년 금융위 업무계획에 반영된다.

금융지주회장들은 대고객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금융혁신이 필수적이라는데 공감했지만 '기울어진 운동장'과 같은 형평성 논란, 금융소비자보호 및 시스템리스크 가능성 등에 대한 우려도 함께 제기했다.

한편 코로나19 관련 대출의 만기연장 등도 논의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실물부분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만기 연장 문제는 코로나19 영향 추이, 기업자금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은 다음달 중으로 이에 관해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