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마곡 위코노미 스타트업 챌린지' 성료…'상생기반 스타트업 발굴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장영승, SBA)이 마곡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혁신성장을 거듭하기 위한 상생모델 발굴에 주력한다.

SBA 측은 지난 14일 '2020 마곡 위코노미 스타트업 챌린지(Weconomy-Startup Challenge)' 최종결선을 마무리, 챌린지 스타트업 5개사 선정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마곡 Weconomy-Startup Challenge'는 마곡산업단지 입주 대·중견기업과 함께 미래의 새로운 혁신을 이끌 유망기술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하는 SBA 주도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넥센타이어, 도레이첨단소재, S-OIL, LG사이언스파크, 코오롱미래기술원 등의 협력과 함께 AI/빅데이터, 신소재, 바이오, 제조 등 다양한 기술 분야의 스타트업들이 협력모델을 구성하는 형태로 펼쳐졌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분야별로 선정된 스타트업 5개사에는 기업지원금 2000만원과 함께, SBA 투자 연계 등 다양한 후속 기업지원이 제공될 예정이다.

장영승 SBA 대표이사는 “마곡산업단지의 우수한 기업자원과 SBA만의 역량을 결합하여 보다 발전적인 스타트업 육성 및 기업지원을 주도, 서울의 더불어 사는 미래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