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생태계 고도화하자"...진흥원 설립, 협·단체 통합 논의 '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벤촉법 시행·기업형 CVC 도입 발맞춰
별도 진흥기관이 시장 조성 역할 수행
민간 목소리 대변 '큰 단체' 필요 목소리

벤처투자촉진법 시행,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도입 등 벤처투자 시장에 일대 변화가 일기 시작하면서 투자 생태계를 고도화하자는 움직임이 업계에서 대두되고 있다.

단순 협회가 아니라 투자 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릴 벤처투자진흥원을 세우자는 논의가 시작됐다. 벤처캐피털(VC), 액셀러레이터, 엔젤투자 등으로 흩어진 벤처투자 주체를 통합해서 하나의 큰 단체를 만들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10일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벤처투자촉진법 시행 안팎으로 벤처투자 시장 전체를 대변할 수 있는 새로운 기관을 설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벤처투자촉진법은 VC, 액셀러레이터, 엔젤투자 등 다양한 벤처투자 주체를 하나의 법령에서 규율하도록 한다. VC는 액셀러레이터 겸영이 가능해지고, 액셀러레이터도 VC처럼 법인 출자자를 모집해 벤처투자조합을 결성하도록 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가능해졌다.

벤처투자업계 고위 관계자는 “증권업, 자산운용업, 선물업을 하나의 법률에서 묶은 자본시장통합법이 출범하면서 금융투자협회가 탄생한 것처럼 벤처투자업계도 다양한 요구를 반영할 새로운 조직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벤처투자업계의 이러한 요구는 벤처투자촉진법 제정 과정에서도 불거진 사안이다. 벤처투자 시장 전체를 포괄하는 새로운 법이 제정되는 만큼 관련 협회·단체 또한 대통합해서 대표성을 띤 법정기관으로 변모해야 한다는 점이다.

실제 벤처투자 시장 주요 참여자인 VC업계는 물론 중소벤처기업부 내부에서도 관련 단체의 통일과 대형화를 반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의 벤처투자 진흥기관을 설립하자는 목소리가 우선 나온다. 현재 벤처투자 관련 협회·단체가 업계의 이익 대변보다는 정부 보조금 중심 사업에만 골몰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간주도형 기술창업지원(TIPS) 프로그램, 벤처투자 정보시스템 등 벤처투자 관련 정부 사업은 벤처투자진흥원이라는 하나의 기관에서 수행하고 협회·단체는 정부 사업과는 완전히 별개로 민간을 대변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VC업계 관계자는 “벤촉법 시행에 따라 법정기관으로 전환된 한국벤처투자는 모태펀드 등 출자자로서의 역할에 집중하고, 시장 조성은 별도 진흥기관에서 수행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엔젤투자, 액셀러레이터, VC 등 투자 규모별로 흩어진 협회·단체를 통합해 큰 단체로 하자는 논의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스타트업 스케일업을 지원하고 국가 투자 생태계를 고도화하자는 취지에서다.

다만 초기투자 시장 참여자들은 이러한 통합 논의가 다양한 투자 상황을 반영하지 못할 수 있다며 반대하는 분위기다. 액셀러레이터협회는 이른 시일 안에 이사회를 열어 협회 명칭을 법령에 명시된 창업기획자협회로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TIPS 운영기관 등을 중심으로 하는 초기투자기관협회도 최근 별도로 출범했다.

업계 관계자는 “엔젤투자, 초기투자, 성장 단계까지 투자 생태계가 단절 상태로 이뤄지는 경향이 있다”면서 “민간 투자 생태계 발전이라는 공감대는 있는 만큼 각 이해 당사자 간 이견 조율과 발전 방향 논의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생태계 고도화하자"...진흥원 설립, 협·단체 통합 논의 '활발'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