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수광양항 '아시아 최고 스마트 복합항만'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0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여수광양항 활성화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0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여수광양항 활성화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전라남도가 여수광양항을 아시아 최고 스마트 복합 향만으로 육성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0일 '정부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여수광양항 활성화 대책'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형선사 이탈 등으로 어려운 여수광양항에 오는 2027년까지 단계적 항만기반시설 확충과 배후단지 조성 확대, 한국판 뉴딜 사업 등 총 3조2600억원을 투자할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며 “총 물동량 5억톤·부가가치 2조7000억원·일자리 1만6000개를 창출할 아시아 최고 스마트 복합항만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양항 개발사업 현황도.
<광양항 개발사업 현황도.>

도는 단기전략으로 포스트코로나에 대응하고 정부 정책 기조에 발맞춰 경제위기 극복 및 물동량 증대를 위해 인센티브 지원과 항만마케팅 강화, 지역기관 협력체계 운영 등에 2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장기전략으론 제2차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스마트 복합항만' 구체화를 위해 3조2400억원을 투자, 컨테이너부두 활성화 정책수립과 항만기반시설 확충·항만 배후단지 확대·컨테이너부두 경쟁력 제고 등 4개 사업에 17개 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통해 여수광양항을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중장기전략 중 컨 부두 활성화 정책수립을 위해 전남도·여수시·광양시·광주전남연구원·여수광양항만공사·지역대학 등 전문기관 등과 함께 지역연구그룹을 구성키로 했다.

항만기반시설 확충은 2026년까지 광양항 내부순환도로 2.1㎞개설과 항로순환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3단계투기장·여천묘도수로 항로준설·낙포부두 3선석 리뉴얼·율촌2산단 납사 부두 12만톤급 1선석 건설 등에 7500억원을 투자한다. 항만 배후단지 확대도 내년까지 세풍산단 33만㎡를 항만 배후단지로 우선 확대 지정하고 2025년까지 북측 배후단지 11만㎡를 조기 조성한다. 또, 2027년까지 4562억원을 투자해 율촌 3단계투기장 융복합단지 318만㎡를 개발하는 등, 항만 배후단지를 늘려 부족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계획이다.

컨 부두 경쟁력 제고를 위해선 24열 컨 크레인 10기 설치와 함께 자동화 컨 터미널 4선석 개발, 세계 최초 황산화물 저감 항만 및 수소 선박 전용 항만 구축 등에 9800억원을 투자해 최고 수준 선진 항만을 건설키로 했다. 특히, 정부뉴딜사업과 연계될 자동화 컨 터미널 4선석 개발에 2024년까지 5940억원이 투자된다. 세계적인 자동화 항만건설 추세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항만에 적용, 화물 하역 자동화 시스템과 자율주행트럭 등을 구축해 막강한 경쟁력을 갖출 전망이다.

김 지사는 “'여수광양항 활성화 종합대책'을 세밀하고 차질없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