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1.9%…0.2%P 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9%로 소폭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수출 수요가 살아나고 있다는 점과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정부의 적극적 정책 대응을 반영한 결과다.

IMF는 13일(현지시간) 발표한 '10월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최근 각국의 빠른 경제활동 정상화를 반영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4%로 지난 6월보다 0.8%포인트(P) 상향 조정하면서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0.2%포인트(P) 올렸다.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은 0.2%포인트(P) 내린 5.2%로 전망하면서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도 0.1%포인트(P) 내린 2.9%로 내다봤다.

IMF는 지난 6월 세계경제전망에서 코로나19 타격을 고려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월보다 0.9%포인트(P) 내린 -2.1%로 전망했다.

이번 전망에서 IMF가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올린 것은 주요 교역국의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수출 수요 회복과 4차 추경 등 정부의 적극적 정책 대응을 반영한 것이다.

다만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내수·서비스 부문 회복 지연으로 상향 조정 폭에는 제약이 있었다는 게 IMF의 설명이다.

IMF의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0%), 아시아개발은행(ADB, -1.0%), 피치(Fitch, -1.1%),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0.9%), 무디스(-0.8%)보다 낮다.

하지만 IMF 분류상 선진국 39개국 중 대만(0.0%), 리투아니아(-1.8%)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고, OECD 회원국 37개국 중에서도 리투아니아에 이어 두 번째였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 상향 조정폭(0.2%P)은 미국(3.7%P), 브라질(3.3%P), 프랑스(2.7%P), 독일(1.8%P), 중국(0.9%P), 일본(0.5%P), 영국(0.4%P) 등 보다 작았다.

주요 기관들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는 추세다.

지난달 OECD와 한국개발연구원(KDI)는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기존보다 0.2%포인트(P), 1.3%포인트(P) 낮은 -1.0%, -1.1%로 전망했다. 이보다 앞서 8월말 한국은행은 1.1%포인트(P) 하향조정된 -1.3%를 전망치로 내놨다.

IMF는 다른 기관들과 달리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이다. 기존 전망치가 다른 기관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이었기에 상향 조정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 성장세 회복을 위해선 위기 지속 시 재정준칙이 있는 경우 적용을 한시적으로 유예하고 추후 긴축을 통해 준수로 회귀하는 등 필요한 정책지원을 다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부유층에 대한 누진세율 인상, 디지털세에 대한 국제공조 등 향후 재정지출 증가에 대비해 재정 여력을 확보하라고 덧붙였다.

늘어난 보건 수요에 대비한 재원확보 및 보건 분야 우선 지출, 코로나19 확산이 심화하는 경우 선별적·한시적 조세 감면, 직장폐쇄 시 임금 보조, 실업급여 자격 기준 완화 등 피해계층을 지원과 재교육 강화도 제시했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