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산학연 16개 기업·기관과 '클라우드 원팀' 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홍범 KT 부사장(앞줄 왼쪽 5번째)이 산학연 16개 기업 ·기관 관계자와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 결성 협약을 체결, 기념촬영했다.
<전홍범 KT 부사장(앞줄 왼쪽 5번째)이 산학연 16개 기업 ·기관 관계자와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 결성 협약을 체결, 기념촬영했다.>

KT가 '인공지능(AI) 원팀'에 이어 '클라우드 원팀'을 결성한다.

KT는 23일 산학연 16개 기업·기관과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클라우드 원팀 결성 협약을 체결했다.

클라우드 원팀에는 KT를 비롯한 케이뱅크, 나무기술, 소만사,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솔트룩스, 틸론, 제노솔루션, 새하컴즈, 아롬정보기술, 티맥스에이앤씨가 참여한다.

학계에서는 서울대·KAIST·포항공대·서울과학기술대, 연구기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광주분원, 벤처기업협회가 참여한다.

클라우드 원팀은 토종 클라우드 기업이 추진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발굴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경제성, 안정성을 갖춘 토종 클라우드 서비스를 보급한다는 복안이다.

또 클라우드 인재도 양성한다. 학계와 산업계 간 인력 교류를 통해 상호 보완적 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연구기관이 보유한 풍부한 지식재산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 예정이다.

이외에도 참여 기업·기관은 연구개발(R&D), 핵심 기술 개발, 선도적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사례 배출 등 다양한 분야 과제를 발굴하고, 수행·적용한다.

클라우드 원팀 사무국은 KT에 설치되며, ECO상생 지원단과 산업, 솔루션, R&D 3개 혁신 분과로 운영될 계획이다.

전홍범 KT 부사장은 “산학연 16개 기업·기관이 힘을 합친 클라우드 원팀이 대한민국 클라우드 산업 발전에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클라우드 원팀 지원을 통해 토종 클라우드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클라우드 원팀 참여멤버

KT, 산학연 16개 기업·기관과 '클라우드 원팀' 결성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