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자회사 본팩토리, 美 엔데버 콘텐츠와 글로벌 콘텐츠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 ENM 자회사 본팩토리, 美 엔데버 콘텐츠와 글로벌 콘텐츠 시장 공략

CJ ENM 드라마 제작 자회사 본팩토리가 할리우드 드라마·영화 제작사 엔데버 콘텐츠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CJ ENM 자회사 본팩토리, 美 엔데버 콘텐츠와 글로벌 콘텐츠 시장 공략

본팩토리의 콘텐츠 기획·제작 역량과 엔데버 콘텐츠의 북미 네트워크, 제작, 글로벌 유통 노하우를 결합, 글로벌 콘텐츠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양 사는 보유한 지식재산(IP)과 오리지널 콘텐츠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영화·드라마 등 콘텐츠 공동 기획과 제작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광희 본팩토리 공동대표는 “한국 최고 제작진과 IP를 글로벌 시장에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데버 콘텐츠는 미국 최대 에이전시 엔데버의 콘텐츠 기획, 투자, 제작 및 유통·배급 전문 자회사다.

켈리 밀러 엔데버 콘텐츠 글로벌전략사업담당 부사장은 “한국 문화가 세계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만큼, 본팩토리와 완벽한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