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임시 선박 4척 추가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HMM 제공]
<[사진= HMM 제공]>

HMM은 미주 서안과 동안, 베트남·러시아 항로에 임시 선박 4척을 추가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미주 서안향은 지난 20일 HMM 상하이호가 5504TEU 화물을 싣고 출항했다. 70% 이상이 국내 중견·중소 화주 물량으로 채워졌다. 사상 첫 베트남향은 1200TEU급 컨테이너선 유창호가 1034TEU 화물을 싣고 오는 26일 부산에서 출발한다. 러시아 및 미주 동안향은 각각 2100TEU, 1800TEU급 퀸 에스더호와 HMM 울산호가 28일, 27일 부산에서 출항한다.

앞서 HMM은 작년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미주 서안(부산~LA) 8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과 유럽·러시아 노선에 1회씩, 임시선박 총 11척을 투입한 바 있다.

HMM 관계자는 “국내 선화주 상생협력 일환으로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속 지원할 방침”이라면서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 기업들의 화물을 차질 없이 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