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외투지역 사업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외투지역 사업 본격화

대전시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국제과학벨트) 거점지구 내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관리기본계획을 고시하는 등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관리기본계획에는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에 따라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에 임대로 입주하는 기업이 건축 준공에 필요한 사전 절차인 입주계약 등이 담겨 있다.

주요 내용은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면적에 관한 사항, 입주 대상업종 및 입주기업 자격, 입주절차, 임대료에 관한 사항 등이다.

국제과학벨트 거점지구 사업은 유성구 신동, 둔곡동, 구룡동 일원 344만㎡(104만평) 규모로 올해 11월 사업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단지형 외투지역은 83만㎡(약 2만6000평)으로 지난해 9월 지정고시가 됐으며, 부지매입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대전시가 모두 385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중이온가속기, 국내 우수 중소기업 및 연구기관 등과 새로운 사업화 기회 창출, 기술혁신 촉진을 위한 첨단기술기업, 연구소기업에 적용되는 법인세 감면 등을 강점으로 외국인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바이오기능성 소재, 신재생에너지, 첨단기술 분야 등이 주요 유치대상 업종이다.

대전시는 외국인투자기업이 빠른 시일 내 입주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올해 1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달 관리기관 위·수탁 체결을 완료했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앞으로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입주기업의 본격 계약 체결로 공장설립이 가시화 될 것”이라며 “전국 최초로 국제과학벨트 내 지정된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하는 기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활발한 기업 활동과 교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