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계 “으뜸효율 가전 환급, 3000억 규모로 시행해달라” 정부 건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환급사업 시행 5개월 간 주요 가전업체 매출 추이가전업계가 올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3000억원 규모 으뜸효율 가전 환급사업을 시행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현재 접수를 개시한 환급사업은 한국전력 복지 가구로 한정, 예산은 700억원으로 작년 대비 규모가 '반의 반'으로 줄었다. 지난해 사업 시행으로 증명된 것처럼 가전 제조사, 유통, 부품 후방에 미치는 긍정 영향을 고려해 지난해 수준의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업계는 목소리를 높였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가전업계는 최소 3000억원 이상 으뜸효율 가전 환급사업 예산을 조기에 편성하고, 환급 대상을 전체 국민으로 확대해 달라는 공식 건의안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가전업계는 으뜸효율 가전 사업을 통해 중소·중견업계에 돌아가는 혜택이 상당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으뜸효율 가전 구매 환급사업에선 총 217만건의 환급 신청이 접수됐다. 신청 건수 기준으로 환급대상 11개 품목 중 전기밥솥, 제습기, 김치냉장고,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5개 품목에서 중소·중견 제품 비중이 높았다는 것이다.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에 따르면 작년 환급사업 시행 5개월 동안 익명을 요구한 국내 주요 가전기업 7개사 매출 평균액은 전년 대비 2.2배 늘었다. 특히 작년 중견 가전업계 매출이 크게 늘었다. 중견 밥솥 업체 매출은 A업체 매출은 전년보다 129%, 제습기 제조사 B업체 매출은 30% 증가했다.

후방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도 막대하다. 가전 구성 부품의 약 86% 이상을 중소 협력사가 공급하기 때문이다. 으뜸 효율 가전 사업으로 가전 제조사 매출이 늘어나면 중소 부품 협력사와 매출 동반 성장으로 수혜를 입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한전 예산 700억원으로 신청 접수를 개시한 환급사업은 대상자가 복지할인 가구로 한정돼 사업 효과가 기대만큼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실제로 2019년 실시한 으뜸효율 가전 환급사업은 300억원 예산에 한전 복지할인 가구 대상으로 실시됐는데, 3개월간 예산이 60억원 소진되는 데 그쳤다. 내수 진작 효과가 매우 제한적이었다.

올해 3000억원 규모로 예산이 확대되면 1등급 고효율 제품 개발에 대한 동기부여도 기대할 수 있다. 중소 부품 협력사가 늘어난 매출을 기반으로 고효율 부품 개발에 투자를 확대하는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으뜸효율 가전 사진=김민수 기자
<으뜸효율 가전 사진=김민수 기자>

업계는 올해 시스템에어컨과 렌털 판매 제품도 환급 대상에 포함해 달라고 요청했다. 중장기로는 으뜸효율 환급사업을 그린 뉴딜 정책에 고정 반영해 매해 안정적으로 제도를 시행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KEA 관계자는 “지난해 한국 경제 역성장 이후 올해 턴어라운드 모멘텀이 필요한 상황에서 내수 진작, 중소기업 매출 확대, 국가 에너지절감 등을 위해선 예산을 늘리고 환급 대상자를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정책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표] 환급사업 시행 5개월 간 주요 가전업체들 매출 추이

조사 대상:국내 주요 가전 기업 7개사

자료 : 한국에너지공단

가전업계 “으뜸효율 가전 환급, 3000억 규모로 시행해달라” 정부 건의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