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주, 기계부품 등 뿌리산업분야 '달빛동맹' 맺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광주, 첨단기계부품분야 연구협력 및 신사업 발굴 맞손
기계부품 등 뿌리산업 고도화 위한 달빛동맹은 최초
두 지역 뿌리산업 관련 중소·중견기업 실효적으로 지원 기반

대구와 광주가 초정밀 가공 등 첨단기계부품 분야에서 연구협력 및 신사업 발굴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대구와 광주 간 기계부품 분야 '달빛동맹(달구벌·빛고을)'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DMI·원장 송규호)과 한국광기술원(KOPTI·원장 신용진)은 28일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스마트홀에서 초정밀 가공 분야 업무협력 등 상호협력 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두 기관은 그동안 쌓은 연구지원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해 기업지원에 시너지를 높이기로 했다.

대구-광주, 기계부품 등 뿌리산업분야 '달빛동맹' 맺었다

협약 주요 내용은 대구와 광주지역 산업 육성 및 공동사업 추진, 시설과 장비 등 상호 보유 인프라 활용 지원, 연구인력 및 기술인력 상호교류와 협력, 핵심 인력 양성과 기술 확산을 위한 교육 및 세미나 공동 개최 등이다. 특히 이번 협력은 두 기관이 보유한 광센서, 광학렌즈, 초정밀 가공 등 관련 연구 노하우를 결합해 초광역 신사업 발굴에 초점을 맞춘다.

대구-광주, 기계부품 등 뿌리산업분야 '달빛동맹' 맺었다

KOPTI는 지난해 광융합기술지원법과 광융합기술 종합발전계획에 따라 국내 유일 광융합기술 전문연구소로 지정된 곳이다. 지난 20년간 LED와 레이저, 광센서, 광학렌즈 등 빛의 원천 연구력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는 DMI 역시 기계, 로봇, 미래차, 뿌리산업, 소재, 첨단 공구 및 초정밀 가공 분야 대구경북지역 대표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기관이다. 두 기관은 공통적으로 소재와 부품, 장비(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에 참여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중견기업 소·부·장 자립화 지원에 총력을 쏟고 있다.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 32곳으로 구성된 소·부·장 기업 기술지원조직이다.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와 효과적 지원을 위해 공공연구기관 역량을 결집, 기업 전주기 통합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DMI와 KOPTI간 이번 협력은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 소속으로 협업을 이어온 결과다. 양 지역이 함께 추진할 수 있는 신사업을 발굴하고 뿌리산업 관련 중소·중견기업을 보다 실효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송규호 DMI 원장과 신용진 KOPTI 원장은 “달구벌과 빛고을을 잇는 이른바 '달빛 동맹'을 통해 지역과 지역을 넘은 연구협력을 기반으로 양 기관 상호 발전은 물론, 각 지역 뿌리산업 육성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