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챔프 콜라보레이션' 참가기업 10개사와 협약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2021 K-Champ Collaboration(이하 'K-챔프 콜라보레이션')' 지원기업을 모집, 총 10개사를 최종 선발했다고 1일 밝혔다.

K-챔프 콜라보레이션은 경기혁신센터와 전담기업 KT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KT와 우수 벤처기업의 공동 사업화 연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16년부터 총 74개사를 발굴 및 지원했다.

해당 사업의 지원기업 모집은 매월 진행하고 있다. 5월까지 총 10개사를 선정해 협약을 완료했다. 참여 기업은 △티오더(비대면 주문 플랫폼) △굿닥(모바일 병원 검색·예약 플랫폼) △브이컴(스마트우편함) △에프알티(웨어러블 로봇) △엔포스(스마트에너지솔루션) △케이엔엑스정보통신(IoT 옥상문 자동개폐기) △브론티어(실감미디어 콘텐츠 개발·구축·공간운영) △코아소프트(AR 비전인식 기술) △구디스튜디오(3D 웹툰 제작) △인슈로보(주소기반 손해보험 자동가입 플랫폼)이다.

이들은 최대 7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고 일대일 매칭된 KT 사업부서와 공동 사업화 및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서비스 개발 기회를 제공받는다.

또한 기업별 사업 단계에 따라 비즈니스 모델 및 내부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경기혁신센터의 맞춤형 전문 액셀러레이팅 및 투자 등 자체 프로그램을 연계해 지원 받을 수 있다.

6월 참가기업 모집은 현재 진행 중으로 이번 달 30일자정까지 신청 가능하며, 온라인 접수 및 모집 관련 자세한 사항은 K-챔프 콜라보레이션 자체 접수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K-챔프 콜라보레이션 6월 참가기업 모집 포스터
<K-챔프 콜라보레이션 6월 참가기업 모집 포스터>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