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 '명품-K철도 기술' 위해 조직개편...철도 AI연구실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한석윤)은 철도기술 연구개발(R&D)에 최적화된 조직체계 마련을 목표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R&D 전주기를 연계하고, 인공지능(AI) 기반 철도 R&D 및 물류 연구기능 강화에 중점을 뒀다.

R&D 전략수립에서부터 기획, 기술사업화, 대국민 성과홍보 등 연구개발전주기 연계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한 R&D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연구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4실을 배치했다.

명품기술전략실은 탄소중립, 디지털·그린 융복합 뉴딜 시대에 부응하는 R&D 전략과 기획을 수립하고, 글로벌기술사업화실은 기술사업화 및 해외 진출을 담당, 철도산업지원실은 철도산업 지원과 협력, 홍보협력실은 성과홍보 및 과학 대중화를 수행한다.

AI 기반 연구 강화를 위한 '철도인공지능연구실'을 신설하고, 철도 분야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연구를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철도 등 모빌리티 기술개발의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AI 및 빅데이터 기반 현장 기술애로도 해결할 계획이다.

기존 미래교통정책본부를 미래교통물류연구소로 격상해 물류 연구기능을 강화했다. 비대면 시대를 맞아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 물류 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정보통신기술(ICT)기반 스마트 물류시스템 연구 및 K-물류기술 개발 등을 확대한다.

철도정책연구실과 교통물류체계연구실, 첨단물류시스템연구실, 북방철도연구실 등 4실에서 철도정책에서부터 강화된 물류 연구를 수행한다. 특히, 동북아공동화차, 남북대륙철도 연계기술 등 동북아 철도네트워크 시대 준비를 위한 R&D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철도기술 R&D를 위해 최적화된 새로운 조직구성을 기반으로 국민의 행복과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명품 K-철도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