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기업분석] 디지털 금융시장 공략나선 B2B 핀테크 '웹케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별 맞춤 CMS 제공
B2B 핀테크 사업 박차
'디지털 금융' 혁신 선도

웹케시 로고
<웹케시 로고>
[상장기업분석] 디지털 금융시장 공략나선 B2B 핀테크 '웹케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웹케시 실적추이

■기업개요

웹케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전 부산, 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 기업이다. 웹케시는 웹케시그룹 관계사다.

웹케시는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과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이래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2000년 편의점 ATM과 가상계좌 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 전용 인터넷뱅킹, 2004년 자금관리서비스(CMS) 등을 선보이며 금융 혁신을 주도했다. 이는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업계 최초로 기업간거래(B2B) 핀테크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컨설팅 등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 서비스인 기업 CMS는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다. 인하우스뱅크(공공기관·초대기업용), 브랜치(중견·대기업용), 경리나라(중소기업용) 등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기존 시장에 중소기업을 위한 마땅한 경리 SW가 없던 상황에서 경리나라를 출시해 인기를 얻고 있다.

[상장기업분석] 디지털 금융시장 공략나선 B2B 핀테크 '웹케시'

중소기업용 금융 플랫폼인 경리나라는 금융기관을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해 기업 인터넷뱅킹에 일일이 접속할 필요 없이 금융·회계 업무를 볼 수 있게 한 통합 솔루션이다. 경리나라는 국내 15개 은행 전산망과 직접 연결돼 있다. 은행에 직접 방문할 필요가 없어 코로나19가 악화된 상황에서 필수인 비대면 솔루션으로 조명받았다.

경리나라의 대표 기능은 △증빙 △영수증 관리 △통합 계좌 관리 및 급여지급 △명세서 관리 △거래처 관리 △결제 △송금 △지출결의서 관리 △시재 및 영업 보고서 등이 있다.

언제 어디서든 업무를 볼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프로그램으로 제공해 재택근무 환경에서도 경리업무를 볼 수 있다.

인하우스뱅크는 공공기관과 연구기관을 위한 통합자금관리 솔루션이다. 모든 은행 업무를 기업·기관 내에 설치한다. 전 은행 계좌 조회, 대량·급여 이체, 자금 집금 등 금융정보를 전사자원관리(ERP)와 연계해 업무효율을 높이고 자금사고를 사전에 예방한다. 현재 병원 20개, 대학교 산학협력단 70여개가 도입했다.

웹케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웹케시그룹의 경우 비즈플레이, 세모장부 등 비대면 협업을 지원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 세무사 지원 플랫폼 '위 멤버스 클럽'으로 핀테크 기술을 세무사 업무에 적용시켰다.

[상장기업분석] 디지털 금융시장 공략나선 B2B 핀테크 '웹케시'

■강점과 기회

[상장기업분석] 디지털 금융시장 공략나선 B2B 핀테크 '웹케시'

웹케시의 가장 큰 강점은 강력한 록인(Lock in) 효과를 가졌다는 점이다. 웹케시 제품들은 한번 사용하게 되면 계속 사용하는 록인 효과가 높다. 회사 ERP 시스템과 자금결제시스템이 연결되므로 한 번 설치하면 다른 시스템으로 바꾸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웹케시의 인하우스뱅크는 SAP가 23년 만에 국내에 새롭게 출시한 차세대 ERP시스템인 S/4HANA에 기본 탑재 뱅킹시스템으로 채택됐다. 2020년부터 2025년까지 1000개 제품 전환을 추진하는 SAP의 프로모션에 힘입어 고객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현재 인하우스뱅크 이용기관은 약 540개다. 매출기준 연 10% 이상 성장을 기록했다.

경리나라는 2017년 출시 이후 지난달 기준 고객수 4만1000개를 돌파했다. 특히 월 5만4000원 저렴한 수수료와 낮은 해지율을 바탕으로 매출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상장기업분석] 디지털 금융시장 공략나선 B2B 핀테크 '웹케시'

웹케시그룹이 향후 발전가능성이 높은 상장사, 비상장사 등 여러 계열사를 보유한 점도 웹케시에 강점으로 작용한다. 웹케시그룹은 지난 4월 상장한 쿠콘과 다수의 비상장 사업 법인을 보유했다. 비상장사로는 비즈플레이, 마드라스체크, 로움아이티, 웹케시벡터, 웹케시네트웍스, 웹케시글로벌 등이 있다. 비즈플레이는 향후 5년 내 코스닥 상장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최근 KT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것은 향후 데이터 분야 성장성을 확보하는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KT는 전략적 협업 관계 구축을 위해 웹케시그룹에 속한 웹케시, 비즈플레이, 로움아이티 등 3개사를 대상으로 총 236억원의 지분 투자를 한다. KT와 웹케시그룹은 우선 협력 과제로 웹케시의 '경리나라'와 '비즈플레이'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KT는 각각의 서비스에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한다. KT가 웹케시 솔루션을 기반으로 출시하는 'KT경리나라'와 'KT비즈플레이'는 기가지니 인사이드를 적용한 AI 기반 '아바타' 솔루션을 추가, 음성으로 요청하면 원하는 데이터를 분석해서 화면으로 보여주도록 업그레이드한다.

양사는 소상공인을 위한 토털 경영 지원 솔루션 'KT세모가게'도 이달 출시한다. KT 소상공인(SOHO) 통신·솔루션 상품을 연계해 소상공인 통합 디지털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양사는 기술 협력뿐만 아니라 마케팅, 데이터 등 전 분야에서 협력한다.

웹케시그룹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쿠콘' 마켓에 KT 잘나가게 응용프로그램 개발환경(API)을 연계해 상권, 인구, 관광 등 KT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웹케시그룹 고객이 KT 엠하우스가 제공하는 '기프티쇼비즈' 구매 시 간편 지출 결의를 연동하는 등 편의를 강화할 방안을 지속 발굴한다.

■약점과 위협

웹케시가 강력한 기업용 SW를 다수 보유했지만 ERP와 회계 SW 프로그램을 보유한 동종 분야 기업과 경쟁은 약점으로도 작용한다.

경쟁사인 아이퀘스트는 B2B SW 공급이 주력 사업이다. 소상공인부터 중소·중견기업까지 사용할 수 있는 ERP 서비스가 핵심이다. 이 회사는 회계 기능을 기반으로 재고 관리 등 여러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얼마에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10억~100억원 매출 규모의 중소기업 대상으로 누적 가입자 수 3만개를 기록했다. '얼마에요 SAP' 제품은 100억원 이상 매출 규모의 중소·중견기업 대상으로 구축형 형태를 제공하고 있다.

더존비즈온도 기업금융서비스 위하고(WEHAGO)를 출시하는 등 기업금융서비스에 뛰어들며 웹케시와 경쟁하고 있다. 위하고에 가상계좌·전자지갑 등 서비스를 탑재, 대금 수납은 물론 입·출금까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더존비즈온은 세무회계사무소를 위한 전용 ERP 프로그램 위하고T를 웹케시보다 먼저 시장에 출시하기도 했다.

다양한 핀테크 기업의 시장 진입 변수는 위협요인이다.

현재는 웹케시가 B2B 핀테크 시장에서 선두기업으로 꼽히지만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신생 핀테크 기업의 도전도 염두해야 한다.

다만 웹케시가 수년간의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국내 유수 금융회사에 핀테크 플랫폼을 보급하며 성장했다는 점에서 진입장벽은 높다.

웹케시는 국내 모든 금융기관과 실시간으로 연결돼 있다. 은행 전산망과 기업내부 시스템을 연동시켜 자금관리, 입출금, 급여이체, 물품결제 등 기업의 다양한 자금업무를 온라인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미 은행 22개, 증권사 24개, 카드사 18개와 핀테크 플랫폼이 연결돼 있다. 이와 같은 네트워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년간의 노력과 비용이 뒤따르기 때문에 타사 진입이 쉽지 않다. 특히 보수적인 금융사와 결제망을 연결한다는 것은 높은 기술수준과 신뢰 없이는 불가능하다.

■MARKET COMMENT

■하나금융투자

웹케시의 모든 솔루션은 높은 록인 효과와 클라우드 판매를 통한 낮은 고정비로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극대화되는 사업모델을 지니고 있다. 올해는 물론 내년에도 꾸준한 외형 성장세와 영업이익률 개선세는 지속될 것으로 본다. 위멤버스클럽(WMC) 비즈니스 센터 확장을 위해 취득한 자산으로 세무사를 위한 공유 오피스를 개설해 현재 강남역삼센터, 부산서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WMC는 올해 하반기 대전, 여의도, 내년 송파, 수원, 대구 지점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웹케시는 WMC를 통해 세무사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오피스를 제공해주고 경리나라 판매시 보상 포인트를 부여해 세무사들이 자발적으로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완성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 경리나라 신규 가입자수는 재차 가파른 속도로 증가하며 빠르게 이익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프로모션으로 기존 인하우스뱅크, 브랜치가 주춤하는 가운데 K-비대면 바우처를 통해 경리나라는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유진투자증권

사업 전 부문에서 실적 성장세가 유지되고 있으며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향후 주가는 추가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1분기 실적에서 긍정적인 점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동사 핵심사업인 인하우스뱅크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9.5% 증가했다는 점이다. 특히 경리나라·sERP 관련 매출이 정부 비대면 바우처 지원사업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25.0% 증가하면서 높은 성장을 보였다.

■SK증권

K-비대면 바우처에 따른 경리나라 수혜가 기대된다. 지난 4분기에는 디지털 뉴딜(DND) 경리나라 설치에 따른 도입비 매출이 29억원 발생해 경리나라 매출액은 48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도입비 매출이 1분기와 2분기에 나눠서 발생해 경리나라 매출액은 37억원, 53억원으로 전망한다. 이에 따라 경리나라 매출액은 2019년 35억원, 2020년 107억원에서 올해 168억원으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한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