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대한조선학회 지재권 강화·인재육성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김용선 특허청 차장(사진 가운데), 이병철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부회장(왼쪽 1번째), 김현수 대한조선학회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김용선 특허청 차장(사진 가운데), 이병철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부회장(왼쪽 1번째), 김현수 대한조선학회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허청은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대한조선학회와 조선해양 관련 분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파리 기후협약 시행에 따른 '2050 탄소제로', 선박 스마트화 등 조선 분야 미래 이슈 대응을 위한 공동 노력과 인재양성 시스템 개선을 통한 조선해양 관련 분야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마련했다.

협약에 따라 지재권 및 조선산업 미래 이슈 대응을 위한 전문가 포럼 운영, 전문인력 원활한 수급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한 공동노력, 협회·학회 내 상설 지재권 전담조직 설치를 통한 지재권 활동 지원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조선 분야 글로벌 경쟁력 유지를 위해 특허통계 정보를 공유하고 관련 기술 분야에 대한 특허 빅데이터 분석을 활성화해 연구개발(R&D) 및 강한 특허 창출을 지원하는 등 지재권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또 대학 조선 관련 학과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 경제 시대에 적합하고 산업현장에 필요한 인력으로 양성될 수 있도록 AI, 자율운항, 차세대 에너지시스템 등 첨단과목을 배우고 대학원에서 지식재산 관련 교육이 가능하게 하는 등 교육과정 개선사업에도 참여한다.

특허청은 업무협력을 통해 조선해양 분야 전문가들이 미래 이슈에 대한 논의와 해법을 찾는 장이 만들어지고 특허 빅데이터 분석 활성화로 미래 선박 기술개발과 강한 특허가 창출되는 환경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글로벌 조선산업을 이끌어 갈 우수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협력 기반이 조성될 전망이다.

김용선 특허청 차장은 “업무협정 체결이 '한국판 뉴딜정책'과 '2050 탄소제로' 조기 달성 기반에 일조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특허청도 조선해양 분야 협력을 강화해 조선산업이 국가 주력 산업으로 세계를 선도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