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주간지 '씨네21', 창간호 NFT 발행...실시간 경매 판매

영화주간지 '씨네21', 창간호 NFT 발행...실시간 경매 판매

1995년 창간된 영화 주간지 '씨네21'이 26년 만에 창간호를 디지털로 복원해 대체불가능토큰(NFT)으로 29일 발행했다.

씨네21은 1995년 5월 첫 발행한 창간호를 디지털로 복원하고 당시 표지 모델이었던 영화배우 안성기·문성근·이병헌씨 사인본 및 조선희 초대 편집장, 장영엽 현 편집장 사인이 첨부된 NFT 상품을 출시했다.

문성근
<문성근>
안성기
<안성기>

씨네21 창간호 NFT 상품은 블록체인 기술기업 코인플러그가 구축한 NFT 발행 및 판매 플랫폼 '메타파이(METAPiE)'를 통해 실시간 경매 방식으로 판매가 진행된다.

씨네21 창간호 NFT는 △'한국영화를 말하다' '영상문화를 움직이는 베스트 50인' 등 창간 특집 기사 △'허드서커 대리인' 등 당시 개봉작 리뷰 △자동차와 주류 광고 등을 통해 26년 전 당시 영화 시장을 돌아보며 레트로 감성을 느껴볼 수 있게 한다.

창간호 표지 모델로 참여했던 월드스타 이병헌은 “첫 영화가 세상에 나올 때 함께 탄생했던 씨네21이기에 이번 창간호 복원이 제겐 더 뜻깊고 반갑게 느껴졌다”며 “오래오래 함께 걷게 되길 바란다”고 발행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병헌
<이병헌>
씨네21 편집장
<씨네21 편집장>

NFT는 최근 디지털 자산에 대한 관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 특성상 한 번 생성되면 삭제하거나 위조할 수가 없고 소유권과 거래 이력이 명시되므로 일종의 디지털 인증서 및 소유권 증명서처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한정판 디지털 상품을 만들고 싶은 화가, 음악가, 크리에이터, 영화 제작자는 물론 관련 업계로부터 많은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한정택 씨네21 대표는 “씨네21 창간호 디지털 리마스터링 발행을 시작으로 다양한 영화 관련 NFT 상품을 정기·비정기적으로 발행해 영화 NFT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