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네시온,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휴네시온(대표 정동섭)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고용창출에 기여하고 일자리 질을 앞장서서 개선한 기업들을 독려하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100개의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휴네시온은 지속적인 고용창출, 청년 고용·일자리 질 개선, 일과 생활 균형 실천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됐다. 전체 임직원 중 만 35세 이하의 청년 고용인원이 2020년 12월 기준 약 43%, 정규직 비율이 약 97% 등 고용의 양과 질 개선 부문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2018년 8월 코스닥 상장 당시 85명인 임직원 수는 2020년 말 110여명에 이어 올해 상반기 공개채용을 통해 30여명을 신규 채용하며 전체 임직원 수가 130여명을 넘어섰다.

휴네시온은 급성장하는 인원 규모에 맞춰 사옥 건설을 진행하고 있다. 임직원들에게 보다 나은 근무환경 제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교육, 여행, 문화 등 본인이 희망하는 항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선택적 복지비로 200만원을 지원하고 해외로 떠나는 신년워크숍, 임직원 가족과 함께하는 패밀리데이 등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지친 임직원들을 위해 4인조 국내워크숍을 실시해 몸과 마음을 충분히 재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외에도 회사 기숙사 제공, 얼리버드 조식 지원, 가족 기념일 조기퇴근제도, 동호회 활동 지원 등 일과 생활 균형 실천에 힘쓰고 있다.

정동섭 대표는 “휴네시온의 첫번째 가치는 '사람'이다. 사람이 최고의 자산이자 경쟁력이라는 가치관 속에서 앞으로도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휴네시온 직원과 가족들 모두의 행복에 보탬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