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산학협력단, 임상시험 산학협력 구축 업무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건국대 산학협력단(단장 송창선 교수)은 임상시험 산업 활성화 및 인재 양성을 위해 엘에스케이글로벌파마서비스(대표 이영작), 켐온(대표 송시환)과 산학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건국대는 이번 협약으로 ▲의약품 및 의료기기 개발을 위한 임상/비임상 시험분야 전반적 컨설팅 ▲임상/비임상 시험 역량 강화를 위한 학술행사 및 정보교류프로그램 개설 ▲산·학·병 임상/비임상시험 인력 양성을 위한 상호협력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건국대 산학협력단, 임상시험 산학협력 구축 업무 협약

엘에스케이글로벌파마서비스는 2000년 3월 출범한 국내선도 임상수탁기업(CRO)으로 임상 1~ 3상 허가용 임상과 연구 주도 임상, 임상 4상, PMS, 관찰연구 등 허가 후 임상을 비롯해 신약개발 관련 컨설팅까지 임상시험 모든 분야를 지원한다. 약 1351건의 임상시험을 수행했으며 이중 허가용 임상시험 약 759건과 글로벌 임상시험 약 153건 이상의 수행 경험을 가지고 있다.

건국대 산학협력단, 임상시험 산학협력 구축 업무 협약

켐온은 2000년 1월 설립 이후 신약, 식품, 화학물질, 화장품 개발에 필수인 독성과 부작용 등 안정성 등의 평가를 위탁 수행하고 있다. 당국의 인허가가 필요한 물질에 대한 안정성 평가, 안정성 약리평가, 유효성 약리평가, 병리 및 분석평가 등을 수행하고 있다. 또 국내 관련 산업의 GLP인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유전, 발암, 생식독성시험, 자극성과 피부감작성시험 등 의료기기 비임상 시험실시기관으로 지정됐다.

송창선 단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교내 바이오 창업기업 및 자회사 등에 대한 임상, 비임상 시험에 대한 체계적 컨설팅을 진행하고 인허가업무의 수월성 등을 제고시킬 계획”이라며 “향후 건국대의 기술사업화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