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뉴스 픽!]'K-통계시스템' 고도화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통계청이 K-통계시스템 고도화에 착수한다. 통계청은 '2022년 K-통계를 중심으로 소통 브랜드 확립 및 강화' 연구용역을 발주했다고 6일 밝혔다. 디지털 대전환과 데이터 경제 시대에 통계 데이터의 가치와 수요는 더 증가할 것이다. 통계청은 국가 중요 통계를 분석하고 관리하지만 데이터 시대에 두드러지는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내부 비판이 있었다.

K-통계시스템은 통계등록부 등 데이터베이스를 가교로 하여 각 기관에 산재해 있는 데이터를 최신 암호 기술 기반으로 연계한 데이터 체계다. 지난해 류근관 통계청장 부임 이후 추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통계청은 K-통계시스템이 구축되면 데이터 집중화에 따른 유출 우려와 빅브라더 논란은 불식하면서도 데이터의 잠재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K-통계시스템 고도화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통계등록부 작성 근거가 될 통계법 개정안이 최근에야 국회에 상정됐다. 애초 통계청은 지난해 상반기 중으로 법 개정을 목표로 잡았지만 관련 부처 협의가 지연되면서 작년 말에야 입법 예고했다.

각 기관이 보유 중인 데이터를 모으는 과정에서 마찰도 예상된다. 실제 통계청은 최근 연금통계 개발을 위한 자료 제공을 두고 국세청과의 갈등을 노출했다. 통계청이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소통 강화 관련 용역에 K-통계를 내세운 것은 시스템 구축이 지지부진한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업 제안요청서를 보면 통계청은 K-통계 인지도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관의 특징을 살린 사회공헌 프로그램 브랜딩을 요청했다. 일반 국민 등 통계 수요자를 대상으로 통계 교육을 실시하는 리터러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전문가 등 오피니언 리더와의 협업과 소통도 강화한다. 관련 분야 전문가와 교육, 이벤트를 협업해 K-통계 가치 공감대를 형성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오피니언 리더층과는 라운드 테이블, 강연, 세미나 등을 통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파할 계획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소통 강화 연구용역의 중점을 지난해부터 준비해 온 K-통계시스템에 맞추는 것”이라며 “국가 데이터 허브로서 통계청만의 대국민 소통 브랜드를 확립해 기관 이미지를 향상시키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최다현기자 da2109@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