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양극재 생산능력 6만톤서 27만톤 확대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생산능력 6만톤서 27만톤 확대
7일 열린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포항공장 착공식에서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7일 열린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포항공장 착공식에서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25년 포스코케미칼 전기차용 양극재 생산공장 운영 계획

포스코케미칼이 2025년까지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량을 연간 6만톤 수준에서 27만5000톤으로 대폭 늘린다. 포스코케미칼은 7일 경북 포항시 영일만4일반산단에서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을 착공했다. 지난해 7월 포항시와 양극재 공장신설 투자 양해각서를 맺은 지 9개월 만에 실제 투자로 이어졌다. 통상 양해각서 체결 후 각종 행정 절차를 거친 뒤 착공까지는 2년 정도 소요된다. 회사는 우선 2024년에 3만톤 규모의 공장을 가동한 후 2025년에 3만톤 생산 설비를 추가할 예정이다.

포항공장 착공으로 2025년까지 포항·광양·구미 등 국내에만 모두 16만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포스코케미칼은 포스코그룹과 연계한 리튬, 니켈 등 원료 확보부터 소재 양산 능력까지 독보적인 배터리 소재사업 밸류체인을 갖췄다”며 “양극재 포항공장은 글로벌 시장과 대한민국 산업 발전을 이끄는 배터리소재 산업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케미칼은 북미, 중국, 유럽, 인도네시아에도 총 11만5000톤급의 생산공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합치면 2025년까지 연간 27만5000톤의 양극재 생산력을 갖춘다. 이는 연간 전기차 250만대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원료 경쟁력 확보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3월에는 양극재 중간 원료인 전구체를 생산할 수 있는 연간 10만톤의 광양공장 건설을 확정했다. 포스코그룹은 2021년에 호주의 니켈 제련 회사 레이븐스소프의 지분을 인수하고 폐배터리에서 원료를 추출하는 리사이클링 사업에도 진출했다.

포스코그룹은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공장을 착공해 2024년까지 연 5만톤의 염수리튬을 생산할 계획이다. 포스코리튬솔루션 광석리튬 공장에서도 연 4만3000톤의 리튬을 생산하기로 해 포스코그룹은 2024년부터 연 9만3000톤의 리튬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를 통해 2024년부터 양극재 생산에 필요한 리튬을 모두 내재화할 방침이다. 양극재는 배터리 4대 소재(양극재·음극재·분리막·전해액) 가운데 배터리 용량을 결정하는 핵심 소재다. 배터리 제조원가의 약 40%를 차지한다.

【표】2025년 포스코케미칼 전기차용 양극재 생산공장 운영 계획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생산능력 6만톤서 27만톤 확대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