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가격' 급등…글로벌 탄소중립 발목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구리 현물 시세 추이급등하는 '구리' 시세가 세계 각국이 추진하고 있는 '탄소중립 정책'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친환경 제품 생산에 필요한 핵심 소재로 꼽히는 구리 수요가 폭증하고 있지만 공급량이 부족, 가격 상승세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런던금속거래소(LME)를 인용해 구리의 3개월 평균 선물가격이 지난 3월 한때 톤당 1만845달러까지 치솟으며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시장에 공급 부족 우려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닛케이는 당시 LME에서 거래 가능한 최장기인 10년 선물 가격이 1만달러에 달한 것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닛케이에 따르면 통상 구리는 생산에 관계된 광산 기업 등으로 매매가 한정돼 선물가격이 크게 움직이지 않는다. 일시적 이유로 가격이 급등해도 장기 선물가격은 그보다 낮다. 하지만 지난 3월 이후 10년 선물도 1만달러를 웃도는 날이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다. 닛케이는 이례적 고가 행진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무관한 장기 공급난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온도를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재생에너지, 전기차 등을 보급하는데 대규모 금속이 요구되면서 구리 수요를 폭증시킨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친환경 사업에 필요한 구리 수요는 2021년 대비 3.8배 많다.

국제에너지기구(IEA) 추산에 따르면 2030년 기준 세계 구리 수요는 연 2510만톤이다. 현재 조업·건설되고 있는 구리 광산을 모두 합한 공급량은 연 1970만톤이다. 약 550만톤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신규 광산 개발 움직임은 전무하다. 닛케이는 구리 수요·공급 불일치가 향후 탄소중립 달성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2030년까지 현재 추세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 세계 각국이 구리 확보에 투입해야 하는 비용은 2020년과 비교해 약 600억달러(약 76조원)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구리 가격이 치솟으면 태양광발전기, 전기차 등 친환경 제품 가격도 오를 수밖에 없다. 이 같은 비용 부담은 일반 소비자에도 전가될 것으로 보인다.


구리 현물 톤당 시세(단위 달러)

자료:런던금속거래소(LME), 한국비철금속협회(KONMA)

'구리 가격' 급등…글로벌 탄소중립 발목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